100번째 창문
ليس هناك ما هو صحيح ، كل شيء مسموح به Nothing is true, Everything is permitted.
Pete Rock - Play Dis Only At Night

제가 힙알못 (힙스터 알못, 힙합 알못 뭐든 간에)이긴 하지만 이 앨범이 상당히 좋은 연주 힙합 앨범이라는건 알고 있습니다. 그야말로 야밤중 도시의 정경을 제대로 잡아내고 있는 비트와 소울과 펑크의 고전을 인용하는 샘플링, 그루브가 담겨있는 찰진 앨범입니다. 한밤중에 듣고 있으면 밤의 정경에 절로 녹아든다고 할까요. 곡 하나하나의 완성도도 높고, 앨범을 쭉 놓고 들어도 집중력이 높은 앨범입니다.

제이 딜라의 유작 앨범과 함께 흑인들의 관점에서 턴테이블리즘이나 DJing, 비트메이킹이 어떤 식으로 받아들여지고 행해지는지, (세대적으로 보면 이 분은 드 라 소울이나 ATCQ, 딜라 같은 얼터너티브 힙합 세대인 사람입니다.) 잘 알 수 있는 앨범입니다. 그 점에서 힙합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강력 추천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Headphone Music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Beach Boys - I Get Around  (0) 2017.06.26
Aesop Rock - Daylight  (0) 2017.05.19
Pete Rock - Play Dis Only At Night  (0) 2017.05.01
Van Morrison - Cyprus Avenue  (0) 2017.04.21
Fishmans - ずっと前  (0) 2017.04.13
Venus Peter - Every Planets Son  (0) 2017.04.05
0  Comments,   0  Trackback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