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번째 창문
ليس هناك ما هو صحيح ، كل شيء مسموح به Nothing is true, Everything is permitted.
살아 돌아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능에서 살아 돌아왔습니다.

일단 그럭저럭 친 것 같습니다. 사탐이 마음에 걸리긴 하지만(...) 못 본건 아닌데, 뭐랄까 마음에 계속 걸리적걸리적... 뭐 나도 못보면 다른 인간들도 못봤을것이라는 생각으로 잠재우고 있습니다.

사실, 어젯밤에 잠을 제대로 못 이루는 바람에 아침에 난리쳤지만... 정작 시험 치는 동안은 별 문제없이 풀었습니다. 전반적으로 난이도가 높았습니다. 언어는 많이 어렵게 만들려고 노력한 흔적이 보이더군요.(g군이 언어의 천재라는 것은 비밀...라고 적고 언어 9등급 맞는다 우왕ㅠㅠㅠㅠㅠㅠㅠ)

수학은 좀 괴악한 문제 등장했고, 영어는 그냥저냥 쉽게 풀었습니다.

아무튼 전 수시 준비에 모 대학(얘기하고 떨어지면 쪽팔려서 합격하고 나면 공지하겠음) 준비를 해야되겠습니다.

그런데 솔직히 대학 떨어질까봐 걱정입니다. 대학 모조리 떨어지면 군대 가야 하는데(....)

(그것보다 그 전에 그동안 참았던 음반들도 싹 다 질러버릴까;;)

'Long Season > 일상/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 음반이 도착했습니다.  (3) 2007.11.22
파산직전  (2) 2007.11.19
살아 돌아왔습니다.  (8) 2007.11.15
경희대 논술 치고 왔습니다.  (0) 2007.10.27
여러분 전 수능을 향해 달리고 오겠습니다.  (0) 2007.10.21
이놈의 스팸댓글  (0) 2007.10.13
8  Comments,   0  Trackback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