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번째 창문
ليس هناك ما هو صحيح ، كل شيء مسموح به Nothing is true, Everything is permitted.
Deeper Into Movie/잡담 (64)
[마더] 보고 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봉준호 감독의 신작 [마더]를 보고 왔습니다. 영화 느낌이 어떠냐고 물어보면...

뒤에서 빳따로 후들겨 맞은 듯한 느낌입니다.

물론 이는 좋은 의미입니다. 그만큼 영화의 정서적인 힘이 강하다는 뜻이거든요. 하지만 보는 내내 좀 힘들었습니다. 그 강함이 굉장히 사람을 끊임없이 자극하거든요. 결말도 찝찝하기 그지없고...

이 영화의 주제는 모성입니다. 무척 흔해빠진 주제입니다만 봉준호는 흔해빠진 길로 가지 않습니다. 이 영화는 극단적인 모성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혜자 (크레딧에는 '마더'라고 나오지만...)가 가는 길은 무척 극단적이기 그지없지만, 그 길을 가는 이유는 지극히 상식적입니다. 이 대비로 인해 생각할 거리가 많아집니다. 봉준호 특유의 사회를 헤집는 시선도 여전합니다.

연출도 좋습니다. 유연하게 미끌어져 들어가면서도, 엇박자 유머를 놓는 봉준호 특유의 감각은 여전합니다. 다만 전작들에 비해서는 유머가 많이 적어졌습니다. 이 때문에 영화가 상업적인 타협을 거의 안했다는 인상이 강하더군요. 정서적인 힘을 통제하는 능력도 대단합니다. 전 후반부의 반전에서 감정 이입이 제대로 했습니다.

봉준호 영화 최초로 2.35:1 화면비율을 썼다고 하는데, 그에 따른 화면 구도 짜기가 상당히 좋았습니다. 어머니의 왜소함과 광기를 적극적으로 드러냈다고 할까요. 특히 룸살롱 장면은 필견이라 할 수 있습니다. 김혜자야 검증 받은 배우니 두말하면 잔소리고, 원빈 참 대단하더군요

아유... 요새 과제에 찌들어서 영화를 제대로 분석할 여유도 없군요. 투덜투덜.... 그래도 이 영화 상당히 괜찮습니다. 굉장히 센 영화에요.

2  Comments,   0  Trackbacks
[박쥐]를 보고 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아침 롯데시네마에서 가족들이랑 조조로 보고 왔습니다. 누설은 없을것입니다. ...아마도.

-일단 이 영화가 박찬욱의 걸작이 될 가능성은 적어보입니다. 그러기엔 영화가 많이 덜컹거려요. 일단 스토리에서 후반부의 급전환이 한번 일어나는데, 그 전환 이전과 이후가 미묘하게 안 맞습니다. 서로 다른 장르가 아슬아슬하게 연결되어 있다고 할까요? 심리 묘사도 2% 부족합니다.

-주제도 다소 모호한 편입니다. 박찬욱은 이번 영화에서 일관된 주제를 끄집어내는데는 실패한 것 같습니다. 제가 끄집어낸 주제는... '선악의 극단을 경험한 인간의 심리'인 듯 싶습니다. ...왠지 자신이 없습니다.

-그래도 전 이 영화를 재미있게 봤습니다. 올해 1월에 본 [체인질링]처럼 영화가 후딱후딱 지나간다는 느낌도 들었습니다. 이 영화의 재미가 뭐인지 설명하긴 힘든데... 괴팍함이라고 할까요? 막 제정신이 아니고, 히스테리컬하면서도 웃기고... 그렇습니다. 내용하고도 은근히 잘 어울리고요. 이 재미를 즐길 수 있냐 아니냐에 따라 이 영화의 호오가 많이 갈릴 듯 싶습니다. 저희 부모님의 반응으로 보아할때 아마 보수적인 관객들에겐 별 좋은 평은 못 나올 겁니다.

-박찬욱 특유의 맛간 비주얼은 여전히 건재. 전 후반부의 흰 색으로만 칠해버린 방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그 결벽증적인 청결함과 대비되는 사건들이 무척 인상적이였어요.

-박찬욱 영화 아니랄까봐 Intense한 장면도 등장합니다. 수위는 일상적인 신체 훼손을 섬뜩하게 묘사한 수준? 그를 넘어서는 장면도 몇 개 있지만, 눈 뜨고 봐줄만한 수준입니다. 좀 움찔하긴 했지만요.

-송강호는 흐릿한 편입니다. 물론 잘하긴 하지만, 연기할 건덕지가 그리 없는 편입니다. 반대로 김옥빈은 신났더군요. 자세하게 말하면 재미없으니, 힌트를 드리자면 급전환이 일어난 뒤가 재미있습니다. :) 왠지 그 모습이 [모던 타임즈]의 히로인의 첫 등장 당시 표정이 생각나더군요. 말을 좀 비비꼬긴 했지만, 두 영화 모두 보신 분들은 이해하실겁니다. 아 이블린 역의 필리핀 배우도 예쁩니다. 비중은 적지만, 대접이 은근히 좋은 편입니다.

-노출은... 기대마시길. 그냥 평범한 R등급 영화 노출입니다. 섹스 신도 길 뿐, 별것 없어요. 송강호의 땅콩 노출도 '아 그거구나' 수준입니다.

-결론을 말하자면, 결함 있지만 재미있다, 입니다. 하지만 다음 작품도 이렇게 만들면... 그땐 의심해봐야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개인적으로 박찬욱이 인혁당 사건을 소재로 만든 영화를 보고 싶지만... 그거야 박찬욱 마음이니 어쩔수 없군요. 일단 칸느 영화제에서는 수상할 가능성이 낮아보입니다. 끽해봤자 심사위원특별상이나 감독상에서 머물것 같아요.

-여담인데, 개인적으로 이 영화의 몇몇 장면들은 [블러드+]하고 [쓰르라미 울 적에], [페르시아의 왕자] (2008) 가 생각나더라고요 'ㅅ'

[페르시아의 왕자] (2008)는 극히 개인적인 느낌인데다, 시기상 맞지 않으니 패스하고...  [블러드+]하고 [쓰르라미 울 적에]는 박찬욱이 보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아 참고로 연상된 부분은 전자는 설정, 후자는 이미지입니다.

-극장에서 처음 본 박찬욱 영화입니다. 확실히 극장에서 보니 색감이나 질감이 뚜렷하게 살더군요.

-그나저나 [박찬욱의 오마쥬]에서 톰 웨이츠의 'Black Wings' 쓰겠다고 했는데, 안 썼어! 거짓말쟁이

'Deeper Into Movie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19세 관람불가 등급 강행 돌파한다!  (0) 2009.06.16
[마더] 보고 왔습니다.  (2) 2009.05.30
[박쥐]를 보고 왔습니다.  (2) 2009.05.02
Punch-Drunk Love DVD 구입  (2) 2009.04.28
난 진정 [밀크]가 보고 싶다!  (6) 2009.04.16
슬럼독 밀리어네어  (6) 2009.03.28
2  Comments,   0  Trackbacks
Punch-Drunk Love DVD 구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세상에서 제일 좋아하는 영화 중 하나인 [펀치 드렁크 러브] DVD 신품을 구입했습니다. 초회판 디지팩은 아니지만 그래도 이렇게 구입하니 뿌듯하군요 :)

사실 저 DVD는 한동안 품절이여서 발을 동동 굴리고 있었는데, 올해 3월 할인 행사에서 재고가 풀렸더군요. 넵더적하고 사버렸습니다. 히히. 가격은 배송료 빼고 8,900원, 배송료 합해서 11,100원이더군요.

할인판이여서 그런지 내용물은 많이 부실하지만, 영화 내용이 좋으니 별 후회는 안 하고 있습니다. 나중에 블루레이 나오면 그것도 지를 생각이 있습니다.

그러고 보니 참 오래간만에 산 DVD이군요. 뭐 스트레인저: 무황인담하고 도쿄 소나타 DVD 나오면 덥썩 살 예정이지만...

'Deeper Into Movie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더] 보고 왔습니다.  (2) 2009.05.30
[박쥐]를 보고 왔습니다.  (2) 2009.05.02
Punch-Drunk Love DVD 구입  (2) 2009.04.28
난 진정 [밀크]가 보고 싶다!  (6) 2009.04.16
슬럼독 밀리어네어  (6) 2009.03.28
괴물들이 사는 나라 예고편  (0) 2009.03.28
2  Comments,   0  Trackbacks
난 진정 [밀크]가 보고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봉일이 4월 23일에서 미정으로 변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왜! 왜! 왜! 왜! 왜! 왜! 왜! 왜! 왜! 왜! 왜! 왜!

아임 낫 데어 처럼 차일피일차일피일차일피일차일피일 미룰 예정입니꽈?

스폰지가 수입한 영화는 잘 보고 있지만, 이렇게 미루면 진짜 곤란합니다.

(이상 거스 반 산트의 [밀크]가 보고 싶어서 상사병 걸린 블로거의 한탄이였습니다.)

P.S.괜히 빈민가 백만장자 되기 (가명대역) 이라던지,
날개 달린 포유류 (가명대역)가 무척 미워보이기 시작했습니다 ㅠ.ㅠ

'Deeper Into Movie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쥐]를 보고 왔습니다.  (2) 2009.05.02
Punch-Drunk Love DVD 구입  (2) 2009.04.28
난 진정 [밀크]가 보고 싶다!  (6) 2009.04.16
슬럼독 밀리어네어  (6) 2009.03.28
괴물들이 사는 나라 예고편  (0) 2009.03.28
내 남자의 아내도 좋아..라니  (4) 2009.03.18
6  Comments,   0  Trackbacks
슬럼독 밀리어네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리하자면...

"기왕이면 난 A를 선택하겠어!"

"헐 님 좀 짱인듯ㅋ 모든 것 들어주겠삼"

네. 딱 이 내용입니다. 스포일러 할 것도 없어요. 영화에 대한 정보를 보는 것만으로도 누설 당하는 겁니다.

하지만 무척 재미있었습니다. 신어지님의 분노에 찬 리뷰를 보고 기대치를 확 낮추고 가서 봤더니 재미있더군요. 단순한 내용이였지만, 소원 성취 판타지도 오래간만에 보니 재미있더군요. 연출도 완급 조절과 적절한 복선(우연과 운명으로 넘어가는 스토리는 제외)로 긴장감을 잘 살려줬습니다.  M.I.A.하고 A.R.라만이 함께 작업한 영화 음악은 개인적으로 M.I.A. 팬인지라 참 즐겁게 들었습니다.

다만 이게 아카데미를 싹쓸이할 영화냐 하면... 그건 아닙니다. 그러기엔 지나치게 달콤하달까요? 좋은 영화이긴 하지만 지금의 찬사는 너무 과분한 대접 아닌가 싶네요. 개인적으로 이런 싹쓸이가 대니 보일이나, 배우들에게 좋은 영향만 미치지 않을 거라는 불길한 예감도 듭니다.

결론은... 그냥 아카데미 잊어버리고 보시면 재미있게 볼 수 있는 영화입니다. 그나저나 대니 보일의 주 화두는 '돈' 아닐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P.S.신기하게도 영화 시작전 수상 내역에 대해, 신어지님의 의견과 똑같은 의견을 저희 어머니가 내셨습니다.
6  Comments,   1  Trackbacks
괴물들이 사는 나라 예고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괴물이 귀여워요! >ㅁ<

모리스 센닥 동명 동화책 무척 좋아합니다. 제 동심을 사로잡은 동화책이라고 할까요? 집에 아직도 있으리라 생각하는데, 음 찾아 볼 수가 없군요;;

하지만 아직도 주인공 맥스의 방에서 숲이 자라나는 장면은 잊을 수 없습니다. 비록 처음 접했을 당시, 맥스의 악동짓에 거리감을 느낀건 사실이지만, 계속 읽다 (혹은 듣다) 보니 푹 빠져 있더군요.

그래서 이번 영화화가 된다고 했을때, 솔직히 기대 반 불안 반이였습니다. 사실 원작 동화책은 그리 길지 않아요. 영화할 건덕지도 없을 정도입니다. 따라서 각색이 될 수 밖에 없는데... 그 각색이 동화책의 매력을 깎아 먹을까봐 걱정했습니다. 스파이크 존즈 감독라는 사실엔 조금 설레긴 했지만 사실 그렇게 큰 기대도 안 했고요.

그리고 예고편을 봤는데 어 제길. 괴물이 귀엽네요. ㅠㅠ
모에를 정지합니다. 어 안되자나? 안 돼! 이런 일이 일어날줄 알았지, 하지만 영화사 임원들은 내말을 듣지 않았어호로로롤롤롤로로로 아주 재미있군 저것 좀 봐.

게다가 예고편 음악으로 아케이드 파이어의 'Wake Up'이라니... 이놈들 풍류를 알잖아!

그래서 결론은... 개봉하면 보러 간다 입니다. 평가는 기다려봐야 알겠지만, 괴물이 너무 귀여워요 >ㅁ<
0  Comments,   0  Trackbacks
내 남자의 아내도 좋아..라니
빅키 크리스티나 바르셀로나 개봉 관련 기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레카 픽쳐스: [빅키 크리스티나 바르셀로나] 제목이 영 좋지 않은 제목으로 바뀌었습니다. [내 남자의 아내도 좋아]ㄹ...

관객: ....뭐라고 했소?

지금 내가 볼 영화가 저런 제목으로 바뀌였다 이 말이오?

[내 남자의 아내도 좋아]로 제목이 바뀌었다 그 말인가?

[내 남자의 아내도 좋아]라니!
 
아니 [빅키 크리스티나 바르셀로나]가 [내 남자의 아내도 좋아]로 되다니!

이게 무슨 "2주후에 뵙시다" 풍이란 말이오!

말도 안 돼! 으헝헝헝헝헝헝헝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 급조해서 좀 재미가 업ㅅ으려나)

아 유레카 픽쳐스... 잊을때 마다 한 껀 씩 터트리다니... 잊지 않겠다.

'천년을 흐르는 사랑' (원제: The Fountain)이 개념 제목으로 보이는 괴현상이 일어나고 있어!!

P.S.일본 개봉 제목은 'それでも恋するバルセロナ' (그래도 사랑하는 바르셀로나)라는군요.
...한국 제목보다 10000000000배 낫습니다.
4  Comments,   1  Trackbacks
발렌타인 데이를 맞아 제가 영화 한 편 추천해드리겠습니다.
초콜릿 고마워

바쁜 사람들을 위한 한줄 요약:
초콜릿 공장 사장이 초콜릿에 독 넣어서 살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나저나 클로드 샤브롤 영화는 본 게 없네요. 날 잡아서 한 편 봐야 되겠습니다.
0  Comments,   0  Trackbacks
Two Lovers 예고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뮤지션의 길을 가버린 호아킨 피닉스의 마지막 영화이라 하고,

이런 분위기의 드라마를 좋아해서 그런지 무척 기대가 됩니다.
2  Comments,   0  Trackbacks
Milk 예고편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년 상반기 기대작은 단연 이거.

솔직히 최근 구스 반 산트 영화는 좀 어려워졌다고 생각하지만,

(예전에 봤던 [엘리펀트]의 그 충격은 아직도 잊혀지지 않는다)

이 예고편 보고 기대 안 할 수 없게 되버렸다.

3월까지 언제 기다리지;;; (게다가 아임 낫 데어의 악몽을 생각해보면;;;)

0  Comments,   0  Trackback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