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번째 창문
ليس هناك ما هو صحيح ، كل شيء مسموح به Nothing is true, Everything is permitted.
Deeper Into Movie/잡담 (64)
예전에 나는 딴지일보의 검열위 부문의 글을 열독한적이 있었다.
쉽게 말하면 딴지일보의 영화평론 부문이다.

영화 비평을 재미있으면서도 날카롭게 해서 아직 어린 나에게 영화리뷰를 어떻게 써야 할지에 대해 크게 영향을 끼쳤다.(또 뽑으라면 소설가 김영하의 영화평. 상당히 좋아한다.)

거기 필진이였던 사람이 개인 홈페이지를 운영하면서 간단 리뷰를 쓰는데, 읽는 맛이 쏠쏠하다.(물론 평들이 내가 느낀 것과 달라서 음.. 하는 부분도 있었지만.)

길게 서론을 썼는데 핵심은 이거다.

바로 리뷰 말미에 '적정 관람료'(!!)다.

무슨 내용인지는 여기 찍고 가서 보고.(연리지 평인데, 평은 안좋다.) 아아 정말 그 기상천외함에 감탄했다. 한번 써먹어보고 싶을 정도다.

아니 그냥 10줄 리뷰란 게시판 만들고 한번 해볼까 -_-;;
0  Comments,   0  Trackbacks
괴물 (2006)
2006.07.28 롯데 시네마 구리에서 감상.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봉준호 영화는 왠만한 거 다 봤다. 단편 지리멸렬부터 최근작 괴물까지. 이 아저씨의 장기는 뒤틀린 사회에 대한 풍자 아닐까 싶다. [지리멸렬]에서 질 낮은 사회지도층의 행태, [플란다스의 개]의 비리로 가득찬 교수사회, [살인의 추억]의 80년대 정치 상황 등등. 한가지 특이한 점이라면 장편영화에서 풍자의 정도가 점점 세져간다는 점이다. 교수 사회와 일상 - 과거 정치 상황 - 현 정치 상황..

이번 괴물도 그 정치적 강도가 상당히 세졌다. 괴물에서 풍자대상은 '잘못은 지들이 해놓고 가만히 있는 인간 괴롭히고 엉뚱한 것 쫓고 거짓말이나 치는' 현 정치다. (좀 구체적으로 말하면 정부 관계자와 미국.) 없는 바이러스 있다고 말하고, 조사도 안하고 평범한 사람을 미친놈 밀어붙이고..

이 영화가 결정적으로 보통 괴물영화와 다른 것은 풍자뿐만이 아니라 좀 찝찝한 결말도 있다. 개인적으로는 스포일러 당해서 알고 있었지만, 그리 해피한 결말이 아니다.(어찌 보면 해피하다고 볼수 있겠지만.) 마지막에 강두가 이상한 소리를 듣고 총을 꺼내는 장면은 완전히 치유되지 않은 상태를 암시하는 걸 보면 알수 있다.

괴물 그래픽은 어색하지 않게 잘 만들어냈다. 다만 불타는 장면이 조금 어색하게 느껴졌다.

어쨌든 괴물은 오랜만에 추천하고 싶은 작품이다. 살인의 추억보다 좀더 현실에 와닿아서 공감이 갔고, 오락영화로써 기능을 다해냈다. 장르영화를 만들려면 이렇게 만들어야 한다.
3  Comments,   0  Trackbacks
구로사와 기요시 영화 본지 1년 다 되가는구나..
큐어 - 1년 6개월
회로,카리스마 - 1년

본지 딱 그정도 됬다.

사실 이 아저씨 영화는 막 재미있는것은 아니다. 느린 진행, 답답한 분위기, 볼때는 별로 안 무섭다.

그런데 보고 나서 다시 장면 곱씹으면.. 정말 죽음이다. -_-;;

예를 들어 큐어의 살인 씬이나 카리스마의 머리에다가 망치를 박자 맞추듯 때리는 장면, 회로의 갑자기 얼룩에서 인간이 나타나는 장면..

인공음 제로인데 정말 충격적이다. 아직도 기억할 만큼..

결론: 우리모두 기요시 아저씨 영화를 봅시다(응?)

참고로 이 아저씨 영화는 호불호가 엄청 갈림.. 내 주변에도 싫어하는 사람이 하나 있으니..
0  Comments,   0  Trackbacks
제 59회 칸 영화제 한국시간 오늘 개막
5월만 되면 나는 흥분된다. 세계 제 3대 영화제 중 하나인 칸 영화제가 열리기 때문이다.

올해도 어김없이 영화제는 개막됬다. 경쟁부문에 오른 작품들이 하나같이 쟁쟁한 작품이여서 한국에 소개 되길 기대하고 있다. 다만 아쉬운 거라면 한국 작품이 없다는 것일까.

경쟁부문(with 개인적 코멘트)

<귀환 Volver> by 페드로 알모도바르 | 스페인
-올해 가장 유력한 수상 후보 중 하나 아닐까. 아직 알모도바르 영화를 한편도 보지 못했지만, 공개된 내용만 봐서는 역시 그답다(예전 작품 스토리 봤음.)라는 생각이 든다.

<붉은 길 Red Road> by 안드레아 아놀드 | 영국, 덴마크
-모른다. 첫 작품이라는데 수상 가능성 희박.

<가장 약한 자의 이유 La Raison du Plus Faible> by 루카스 벨보 | 벨기에, 프랑스
-모른다.

<원주민들 Indigenes> by 라시드 부샤렙 | 프랑스, 알제리
-모른다.

<기후 Iklimler> by 누리 빌게 세일란 | 터키
-아.. 우작은 언제 보나.. 큰 상 받기는 힘들듯 싶다. 좋은 예로 [히든]이 있었지 않았는가.

<마리 앙뜨와네트 Marie-Antoinette> by 소피아 코폴라 | 미국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가 괜찮은 작품이여서 기대가 크다. 수상 가능성도 있어보인다.그런데 코폴라라는 이름이 수상의 걸림돌이 되지 않을까?

<행진하는 젊음 Juventude em Marcha> by 페드로 코스타 | 포르투갈
-모른다.

<판의 미로 El Laberinto del Fauno> by 길레르모 델 토로 | 멕시코, 스페인, 미국
-솔직히 놀랬다. 길레르모 전작들 보면 [헬보이],[미믹],[블레이드2]라는 걸 알면 꽤 튀는 선정이였는데, [악마의 등뼈]나 첫 작품인 [크로노스]가 할리우드와 거리가 멀었던 작품이였다는 걸 생각해보면 일리있는 선정이라고 할수 있겠다. 게다가 주제도 진중한 편이다. 비록 표현방식은 호러지만. 공개된 장면들만 봤을때는 꽤 기대가 되는데.. 이런 류는 칸이 좋아하지 않는 편이여서 수상가능성은 낮아보인다. (코멘트가 가장 길다.)

<플랑드르 Flandres> by 브뤼노 뒤몽 | 프랑스
-[휴머니티],[29 팜즈]의 악명은 알고 있었다. 전쟁물이라니.. 이 감독이 전쟁물을 만들면 뭐가 될까? 수상 가능성? 미지수다.

<찰리에 의하면 Selon Charlie> by 니콜 가르시아 | 프랑스
-이 감독은 나름대로 경력이 있는듯. 80년대 부터 칸을 두드려왔다. 그 이외에는 모름.

<내가 가수였을 때 Quand J’etais Chanteur> by 자비에 지아놀리 | 프랑스
-칸 단편 경쟁 부문 수상해서 처음으로 이름 알린 사람인데.. 딱 거기까지.

<바벨 Babel> by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 미국, 모로코
-오오 이거 나름대로 기대하고 있다. 내용은 전작들하고 비슷하다. 그보다 [21그램], 그거 봐야 되겠다. 수상가능성은 높다.

<황혼의 빛 Laitakaupungin Valot> by 아키 카우리스마키 | 핀란드
-난 이게 대상 가져가리라 믿고 있다. [귀환],[보리를 흔드는 바람]하고 치열한 접전을 벌일듯.

<남부 이야기 Southland Tales> by 리차드 켈리 | 미국
-[도니 다코] 팬들에게 기쁜 소식일듯. [도니 다코]가 괴이하고 뒤틀린 이야기 였다는 걸 생각하면 범상치 않은 작품이 될것 같다. 수상은.. 모른다.

<패스트푸드 국가 Fast Food Nation> by 리차드 링클레이터 | 미국, 영국
-리차드 링클레이터는 의외로 칸하고 인연이 없는데, 이제서야 인연이 생기는 듯 싶다. 그런데 내용은 완전 [슈퍼사이즈 미]이잖아. 설마 수다스러운 [슈퍼사이즈 미]?

<보리를 흔드는 바람 The Wind that Shakes the Barley> by 켄 로치 | 아일랜드, 영국
-만약 이게 수상한다면 연륜이라는게 큰 이유가 될듯, 물론 나름대로 기대하고 있다.

<여름궁전 Summer Palace> by 로우 예 | 중국, 프랑스
-[수쥬], 괜찮았다. 그외 작품들은 수입 조차 되지 않았다. [퍼플 버터플라이]? 칸 홈페이지에서 공개된 스틸만 봤을때 '아 또 스타일만 먹고 사는 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건 어떨까? 아시아 특수 효과를 톡톡히 볼듯 하다.

<카이마노 Il Caimano> by 난니 모레티 | 이탈리아, 프랑스
-난니 모레티 아저씨 영화는 수다스럽고 재미있다. 이것도 그럴것 같은데, 문제는 2004년에 [화씨 9/11]이 대상 받아가고 모레티 아저씨는 [아들의 방]으로 대상 받아갔는데 또 받아갈지는 의문(라고 해도 작년 대상은 [더 차일드]였지 --;;)

<가족의 친구 L’amico di Famiglia> by 파올로 소렌티노 | 이탈리아
-역시 칸 영화제는 유럽 영화들의 축제야.. 라는 생각이 든다. 이 감독 내가 알기로는 이게 2번째 작품인데 2번째로 칸에 올랐다. 파올로 소렌티노 감독도 칸에 마음에 든듯. 수상 가능성은... 모르겠다.

대충 내가 알고 있는걸 정리를 해봤는데, 뭐 헛소리라고 생각하시고 가벼운 마음으로 읽어주시면 좋겠다.  
0  Comments,   0  Trackback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