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번째 창문
ليس هناك ما هو صحيح ، كل شيء مسموح به Nothing is true, Everything is permitted.
Noisettes - Wild Young Heart


2011년 처음으로 발견한(?) 뮤지션입니다. 60년대 R&B 걸그룹의 융숭깊은 멜로디와 직선적인 펑크 에너지가 제법 쿨하게 결합된 게 상당히 좋습니다. 알고봤더니 2009년에 나온 음반이더라고요. 내 귀는 뭐하고 있었지...

아무튼 2011년도 오늘부로 본격적으로 시작했군요. 올해도 얼마나 'Wild Young Heart'한 존재들을 만날지 기대됩니다. 물론 저 역시도 거기에 도달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덤으로 2011년의 제 목표는 프로 데뷔(못해도 근처까지 가보기), 여친 만들기, 플스3 사기입니다.

'Headphone Music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PV] Orange Juice - Rip It Up  (0) 2011.01.11
[PV] Supercar - Sunday People  (2) 2011.01.08
Noisettes - Wild Young Heart  (2) 2011.01.03
소카베 케이이치 탐사 03 ([本日は晴天なり])  (0) 2010.12.28
[PV] Shad - Rose Garden  (0) 2010.12.20
201012 최근 버닝하는 음악  (4) 2010.12.19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