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번째 창문
ليس هناك ما هو صحيح ، كل شيء مسموح به Nothing is true, Everything is permitted.
Where the Story Ends - Shocking Pink Rose


얄개들에 이어 정말 오래간만에 한국산 음악을 듣고 있습니다.

사실 웨어 더 스토리 엔드는 음반 모으기 시작하면서 관심의 대상이긴 했는데, 그렇게 막 당장 사고 싶다! 할 정도로 끌리지 않아서 미뤄져 있다가 이 곡을 듣고 지금에서야 두번째 앨범 [W] (2005) 사게 됬습니다.

일단 이 분들 소속이 플럭서스인데, 개인적으로 이들이 같은 소속인 클래지콰이보다 더 설득력이 있는 음악을 한다고 생각합니다. 시부야 계의 영향을 받은 일렉 가요을 기조로 하지만, '만화가의 사려깊은 고양이'나 '은하철도의 밤'같은 곡에선 드럼 앤 베이스 같은 대담한 장르 도입, 세밀한 음에 대한 촉과 (다소 일빠풍이지만) 서늘한 감수성으로 가득한 앨범입니다. 확실히 2005년 한국 가요의 발견이라 할만합니다.

앨범에서 제일 꽃힌 곡이라면 'Shocking Pink Rose' 입니다. 시크하게 미끌어들어가는 훅과 어쿠스틱 핑거링 루프가 참 좋군요.
  Comments,   0  Trackbacks
  • The La's
    예전에 길가다 이곡을 듣고좋아서 찾아보려 했다가 실패한..
    알고보니 명반이더라구요ㅎ 모든트렉이 좋네요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