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번째 창문
ليس هناك ما هو صحيح ، كل شيء مسموح به Nothing is true, Everything is permitted.
요새 클래식 듣습니다.

아마 이 말 들으면 절 알고 있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런 표정을 지을겁니다.


아니 그 giantroot가 클래식을 듣는다고?

하지만 요샌 뭔가 인디 록에 대한 애착이 점점 줄어들고 있는게 느낍니다. 트위터에도 계속 적었지만 화제작도 안 듣고.... 문득 느꼈는데 역시 제가 힙스터가 행세를 하는 것은 촌닭이 갑자기 어디 길거리에 주운 깃털을 가지고 공작이 되서 '유후~ 섹시한 까투리들, 나랑 놀지 않을래?'라며 쉐낏쉐낏 팝핀댄스 춤추는 것과 동일한 것이라는걸 깨닫게 됬습니다. (...)

저 같은 남양주 출신 아저씨 취향 촌닭은 아저씨 취향에 만족하면서 살아야죠. 가끔 제가 존나 구닥다리에 목매고 사는 인간이라는 걸 이웃분들을 보며 느낍니다. 근데 정작 오덕이라니 이건 말도 안 돼... (아 오덕 중에서도 국외자들이구나...)

왜 클래식인지는 모르겠지만, 뭐랄까 팝이나 록같은 대중음악과는 다른, 보컬과 가사가 많이 배제되고 (성악곡 제외) 악기들이 중심을 이루는 형식에 매료를 느껴서...라고 적으면 너무 모호하려나요. (비슷한 이유로 요새 재즈도 많이 듣습니다.) 그냥 음악 취향 폭을 늘리는 지적 허세의 발악?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물론 팝이나 록을 듣는걸 완전히 포기한 건 아닙니다. 다만 올해도 과거 올디스와 영미 제외한 제3국가?들의 음악들을 중점으로 들어보고 싶다는 계획을 짜보고 있습니다. ...여전히 영미 인디 록 쪽은 안들을것 같아요. 기존 밴드의 신보는 계속 체크해보겠지만. (호러스 앨범 들어봐야 할건데...)

이상 별거없는 2012년 연초에 듣는 이야기였스빈다.

P.S. 첨언하자면 클래식이나 재즈를 너무 어렵게 생각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귀에 좋으면 만사장땡이라는 건 아니지만 (정말 구린 음악도 있기 때문에) 그래도 계속 듣다보면 길이 열린다고 생각해요. 심미안을 처음부터 만들고 들어야 할필요는 없잖아요?

'Headphone Music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Beck - Lonesome Tears  (0) 2012.01.15
서니 데이 서비스 내한.  (4) 2012.01.11
요새 클래식 듣습니다.  (2) 2012.01.08
トリプルH - 魂こがして  (0) 2012.01.03
99RadioService - YOUTHFUL  (0) 2011.11.30
Richard & Linda Thompson - I Want to See the Bright Lights Tonight  (0) 2011.11.22
  Comments,   0  Trackbacks
  • 키리
    뭐.. 근래에 재즈 음악 들은건 역시
    에스페란자 스팔딩! ...

    실력만큼 이뻐.. ... (근래, 일이년은 미모도 기준으로 음악을 듣게 되는군요. 후후후)

    클래식은 어느쪽을 들으시나욤. 클래식도 파고들면, 끝없는 길을 떠나야 하지요.
  • 오오 클덕이 한명 늘어났군요! 이미 알고 계실것 같지만 고클래식이라는 사이트 추천합니다. 음반 가이드 글도 많고 여러모로 흥미로운 커뮤니티에요ㅎㅎ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