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번째 창문
ليس هناك ما هو صحيح ، كل شيء مسموح به Nothing is true, Everything is permitted.
Metafive - Luv U Tokio


더우니깐 긴 글 쓰는 것도 귀찮고... 당분간은 음악 땜빵글만 줄창 올릴지도요?

올해 초에 나온 타카하시 유키히로+레오 이마이+토와 테이+오야마다 케이고+콘도 토모히코 (애너니매스)+스나하라 요시노리 (전기 그루브)라는 굉장한 멤버들이 참가한 일렉트로닉 프로젝트 밴드입니다. 올해 초에 앨범 냈는데, 아직 못 샀습니다. 다만 이 곡을 들어봤을떄 저번에 올린 토와 테이 새 앨범 수록곡과도 방향성이 비슷하고 아무튼 흥미롭다고 할까요. 요새 유행하는, 1980년대풍의 복고 지향적인 (핫 칩이라던가, 레스 뮤직 디지털=스튜어트 프라이스) 일렉트로클래시 성향의 곡입니다.

보통 이런 프로젝트 밴드들은 산으로 가는 경우가 많은데 이 곡만 놓고 보면 흥미로운 결과물이 나오지 않았나... 생각해봅니다. 앨범 듣고 싶네요.

'Headphone Music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Original Love - 朝日のあたる道  (0) 2016.08.21
The Soft Boys - I Wanna Destory You  (0) 2016.07.24
Metafive - Luv U Tokio  (0) 2016.07.18
Blur - Ong Ong  (0) 2016.07.15
Teenage Fanclub - I'm In Love  (0) 2016.07.08
サニーデイ・サービス - 苺畑でつかまえて  (0) 2016.07.04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