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번째 창문
ليس هناك ما هو صحيح ، كل شيء مسموح به Nothing is true, Everything is permitted.
ムーンライダーズ - 青空のマリー

작년 6월쯤에 문라이더즈의 [青空百景] 앨범을 샀더랩니다. 저야 스즈키 케이이치의 음악 세계는 잘 몰랐고 문라이더즈가 그의 음악 세계를 이해하는데 중요한 단초가 되는 밴드라 들어서 사전 정보 없이 샀습니다. (찾아보니 문라이더즈 입문작으로도 추천이 많이나오는 앨범이기도 하더라고요. 나머지는 [카메라=만년필] 앨범.) 뭐 스즈키 케이이치가 있었던 하치미츠파이가 핫피 엔도식 일본 포크 록을 해서 적당히 오오타키 에이치 같은 시티팝 튠을 하는 밴드인가- 싶었죠.

막상 들어보니 시티팝 영향도 있긴 하지만... 음 XTC 영향력이 생각보다 강하더라고요. 비치 보이스의 [Love You] 시절 아날로그 신스팝하고 XTC식 개성파 뉴웨이브, 시티팝 성분이 뒤섞인 앨범입니다. 그리고 스즈키 케이이치 비중이 의외로 절대적이지 않은 민주적인 체제의 밴드입니다. 시라이 요시아키, 스즈키 히로부미, 카시부치 테츠로, 오카다 토오루 같은 다른 멤버 참여율이 높아요. 이 중 카시부치 테츠로랑 오카다 토오루, 타케가와 마사루는 하치미츠 파이에서 넘어온 사람들입니다.

일웹에서 정보를 찾아보니 당시엔 그렇게 많이 팔리지 않았던 밴드라고 하더라고요. 서던 올 스타즈 같은 유명한 밴드에 비하면 좀 컬트적인 위치였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거와 반대로 일본 뮤지션 내 지지는 절대적이더라고요. 카네이션과 폴리식스의 하야시 요스케가 이 앨범을 듣고 충격을 받았다는 회고가 있으니깐요. 하긴 이런 사운드는 당대 영미권에서도 여러모로 최전선이긴 했습니다. 이런 점도 XTC를 닮았습니다.

사실 제가 이 앨범에서 엄청 좋아하는 곡은 '僕はスーパーフライ'라던가 'O・K,パ・ド・ドゥ'이긴 합니다만 이건 유튜브에 없어서.... 뭐 지금 올린 '청공의 마리'는 아마 이 앨범에서 가장 유명한 곡이고, 그럴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마법사에게 소중한 것 ~여름의 하늘~]에도 커버되었을 정도니깐요. 맑게 쟁글거리는 기타와 관악기, 신스 사운드가 1980년대 중후반 일본식 컬리지 록을 연상케하는 구석이 있습니다.

'Headphone Music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Buffalo Daughter - New Rock  (0) 2017.02.03
Leonard Cohen - So Long, Marianne  (0) 2017.01.28
ムーンライダーズ - 青空のマリー  (0) 2017.01.22
Fairport Convention - Million Dollar Bash  (0) 2017.01.15
渚にて - 不実の星  (0) 2017.01.07
The Ronettes - Be My Baby  (0) 2017.01.03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