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번째 창문
ليس هناك ما هو صحيح ، كل شيء مسموح به Nothing is true, Everything is permitted.
giantroot's 2008 Year-End Audio List
giantroot's 2008 Year-End Visual List에서 이어집니다.

이번엔 음악 부분입니다.

별로 들은게 없네요 ㅠㅠ 뽑아보니 고작 13장. 다음엔 솔식을(퍽)
앞으로 신보를 한달에 3장씩 살까 생각중입니다.

그래도 작년의 2장(...) 보다는 훨씬 많아서 덜 안습스럽습니다.

존칭은 생략합니다.




Best 앨범


사용자 삽입 이미지

13. British Sea Power - [Do You Like Rock Music?] (Rough Trade)

음 전작을 듣지 못해서 전작 비교하면 뭐라 할 말이 없는데...
그래도 이 정도면 괜찮지 않을까 싶은 생각도 든다.
처음의 웅장한 'All In It'이 좋았다.

이 앨범의 나에게 끼친 제일 큰 순기능은
이들의 전작을 사고 싶다는 욕구를 불러 일으켰다는 것 :)

사용자 삽입 이미지

12. Vampire Weekend - [Vampire Weekend] (XL)

곡 구성이 단순하긴 하지만, 그래도 들으면 착착 감기고 재미있다.
'M78'같은 참신한 곡들도 있고.

여튼 요새는 토킹 헤즈 재평가 주간(Weekend?)인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11. MGMT - [Oracular Spectacular] (Columbia)

비지스의 음영이 많이 드려워져있다는 핸디캡을 가지고 있지만,
이 정도 재능과 중독성이라면 무시해줄만 하다.

사이키델릭하면서도 재치있는 앨범.
여담으로 데이비드 프리드만은 훌륭한 프로듀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 Starry-Eyed - [Sweet Night] (Electric Muse)

슈게이징이니 뭐니 다 제쳐두고 멜로디가 죽인다.
왕십리가 과연 홍대의 대안이 될 수 있을지는 잘 모르겠지만,
이 앨범만큼은 좋다.

약간 약점이라면 몽구스 필이 좀 묻어나온다는 점인데,
그래도 전반적인 인상을 해칠 정도는 아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9. School of Seven Bells - [Alpinism] (Ghostly International)

알피니즘이라는 단어 때문에 이끌려 어둠으로 들었다가 단박에 중독되었다.

어찌보면 스타리 아이드와 비슷한데, 좀 더 전자음 위주라고 할까. 뭐 굉장히 좋다.
아쉬운 것은 레이블이 너무 마이너여서 앨범 구하기가 힘들다는 점일까...
4AD 같은 곳에 계약하면 대박 터질지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8. Department of Eagles - [In Ear Park] (4AD)

무심하게 듣다가 중독되어버렸다.
플릿 폭시즈처럼 옛 것을 재치있게 변형해 자신의 것으로 만들었다.
꽤 괜찮은 네오 사이키델릭 앨범.

감사합니다. 필드 레코드 사장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

7. Elbow - [The Seldom Seen Kid] (Fiction)

내셔널하고 비슷하다고 할까?
음악적 신선함 보다는 단단함과 육중함 이 두개가 유달리 돋보이는 앨범이다.
곡 하나 하나가 탄탄하다.

여튼 머큐리 상도 받은 거 축하드립니다
뒤늦은 성공의 기회, 이번엔 확실하게 굳히시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6. 검정치마 - [201] (루비살롱)

이렇게 즐겁고 신나게 에너지를 풀어낸 한국 밴드가 있었던가?
진짜 좋다. '좋아해줘'는 일종의 쇼크였다.

이거야말로 무서운 신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 Spiritualized - [Songs In A&E] (Fontama)

이게 치유를 위해 쓴 곡들이라면 병원은 텅텅 빌 듯 싶다.
레이디스... 앨범의 절망과 렛 잇 컴 다운 앨범의 희망 모두를 체득한,
중용의 인간미를 지니고 있는 앨범.

다만 스킷 같은 곡은 잘 안듣게 된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Cut Copy - [In Ghost Colours] (Modular)

호주가 성령의 은혜를 받은 건지 몰라도,
 이런 스타일의 신스 팝을 개인적으로 무지 좋아하는 건지 몰라도
이런 신스 팝 간지를 훌륭하게 자기것으로 만들어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언니네 이발관 - [가장 보통의 존재] (55AM Music)

이만한 튠과 멜로디를 뽑아낼 수 있는 한국 밴드가 얼마 있을까?
가사와 곡조에 담긴 감성 문제야 개인의 호불호이니 제외하고,
2008년 한국 록 씬이 낳은 최고의 결과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TV on the Radio - [Dear Science] (4AD)

묘하게 논쟁의 도마에 휩쓸리고 있는 중인데,
난 이 앨범이 상당히 괜찮은 앨범이라 생각한다.

물론 전작의 충격은 많이 사라지고, 실험을 유화시킨 흔적들이 보이지만...
'Golden Age' 같은 싱글은 TVOTR 말고 누가 낼 수 있을까?

그 외 곡들도 상당히 좋다.
문제는 다음 앨범일텐데 지금은 그냥 즐기자. 그게 예의일듯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Portishead - [Third] (Go! Discs)

가장 성공적인 복귀작. (이에 비해 버브는...)
게다가 매너리즘 따윈 쓰레기통에 처넣은 그 우아함이라니.

이거야 말로 내가 기다리던 앨범이다.
차후 21세기의 명반선에도 당당히 낄 수 있는 앨범이라 생각한다.





*특별언급

Pulp - [Different Class]
the brilliant green - [the brilliant green complete single collection '97-'08]
Thee Michelle Gun Elephant - [High Time]
サニーデイ・サービス - [Best Sky]
New Order - [Singles]
Mansun - [Attack Of The Grey Lantern]

*별로 였던 앨범

The Verve - [Forth]

'Love Is Noise'는 괜찮았다. 하지만 그 외에는 잘 안듣게 되었다.
뭔가 묽어진듯한 인상이였다. 특히 'Rather Be'는 그닥...
...북쪽 영혼과 도시 찬가를 돌려줘!!

The Last Shadow Puppets - [The Age of The Understatement]

동명 싱글에 낚여서 샀는데, 그 싱글 뺴고는 딱히 끌리는 곡이 없다.
이건 좀 더 들어봐야 하나...

*안타깝게 놓친 앨범

Fleet Foxes - [Fleet Foxes]
No Age - [Nouns]
(그놈의 강만수를 족쳤어야 하는데... 뭐 우리에겐 비트볼이 있다!(뭣))
이장혁 - [Vol 2.]
(이건 2009년 리스트에 들어갈지도)
The Bug - [London Zoo]
(제목이 나를 자극한다. 하지만 뒤늦게 알았다. 게다가 비싸다.)
투명물고기 EP
(돈이 없어서...)

베스트 싱글

Portishead - 'Machine Gun'
TV on the Radio - 'Golden Age'
언니네 이발관 - '아름다운 것'
검정치마 - '좋아해줘'
Cut Copy - 'Lights and Music', 'Hearts on Fire'
Spiritualized - 'Soul On Fire'
Elbow - 'Grounds for Divorce'
MGMT - 'Time to Pretend'
The Verve - 'Love Is Noise'
School Of Seven Bells - 'Half Asleep'
Department of Eagles - 'No One Does it Like You'
Vampire Weekend - 'A-Punk'
Coldplay - 'Viva la Vida'
The Last Shadow Puppets - 'The Age of The Understatement'
Weezer - 'Troublemaker'
Fleet Foxes - 'White Winter Hymnal'
BEAT CRUSADERS - 'WINTERLONG'
BONNIE PINK - '鐘を鳴らして'
Kylee - 'Vacancy'
the brilliant green - 'Ash Like Snow'
THE RODEO CARBURETTOR - 'Speed of Flow'
ROCKY CHACK - 'リンゴ日和~The Wolf Whistling Song'
pe'zmoku - 'ギャロップ'
ゴスペラーズ - 'Sky High'
スガシカオ - 'NOBODY KNOWS'
Hearts Grow - 'そら'
石川智晶 - 'Prototype'
中島愛 - '星間飛行'
NICO Touches the Walls - 'Broken Youth'
STANCE PUNKS - 'アイワナビー'


여튼 새해복 많이 받으시고,
새해에도 많이 듣고 보는 리스너 giantroot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Headphone Music' 카테고리의 다른 글

giantroot's 2010 Year-End Audio List  (2) 2010.12.31
[Year-end list] 2000-2009년 괜춘했던 해외 앨범 55장.  (6) 2009.12.25
굿바이 문워커  (4) 2009.06.26
R.I.P. Jeff Hanson  (0) 2009.06.07
giantroot's 2008 Year-End Audio List  (10) 2009.01.01
  Comments,   1  Trackbacks
  • 왠지 모르게 리스트 볼때마다 플릿팍시즈를 두눈 부릅뜨고 찾게된답니다ㅋㅋㅋㅋ근데 오히려 하도 이곳저곳 자주 언급되다보니 없는게 더 신선해보입니다ㅎㅎ 저는 스피리춰라이드도 들으려 하면서 안듣게 되네요 꽤 좋은데 말이죠ㅠㅠ 그리고 giantroot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기를^^
    • giantroot
      니흠//대신 싱글엔 언급했습니다 ㅋㅋ 확실히 'White Winter Hymnal'
      이거 2008년의 좋은 싱글 감이더군요. 너무 좋아서 새해인사 포스팅에도 올려놨습니다.

      스피리춰라이즈드 한때 상당히 빠져 지냈죠. 이번 앨범도 꽤 괜찮은 곡들이 많더군요. 여튼 니흠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 저도 이번 The Verve는 딱 그생각이 들더군요. Love is Noise는 상당히 중독적이였는데 다른 수록곡들은 분위기 자체부터 좀 틀리달까...
    • giantroot
      muhootsaver//그러게 말입니다. 저도 Love Is Noise는 너무 좋아서 앨범 기대하면서 샀는데 그 뒤론 그렇게 까지 끌리지 않더군요.

      그나저나 므훗세이버님도 버브 팬이셨군요 >*<
  • 베스트 앨범 정리해주시는게 저에게는 정말 도움이 많이 됩니다.
    어제 koolkat님의 베스트를 봤는데 TGMT, Cut Copy, Portishead가 겹치네요.
    다른 앨범들도 다 들어볼거예요~ ^^
    • giantroot
      신어지//도움이 됬다니 다행이네요;;; 제가 뽑은 다른 앨범들도 상당히 좋습니다. 저도 미처 놓친 앨범들은 찾아 들어볼 예정입니다.
  • 역시 TVOR에서 저와 엇갈리는 군요^^
    The Last Shadow Puppets는 좀 더 기회를 준다면 빠지게 될 것 같습니다.
    Department Of Eagles는 아직 듣지 못했는데 하번 기회가 된다면 들어봐야겠군요.
    Fleet Foxes는 꼭 구입하시기를..요즘 같은 세상에 꼭 필요한 음악인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Verve도 그리 나쁘지는 않았다는..비교적 성공적인 컴백이 아닌가 하는 내 나름대로의 평가^^
    • giantroot
      ENTClic//뭐 사람 취향이 제각각이니 다를 수 있죠.

      The Verve는... 확실히 망작은 아니고, 괜찮은 부분도 있는데 전체적으로 너무 훅이 묽어지고 어정쩡한 느낌이였습니다. 북쪽 영혼 앨범은 충분히 실험적이면서도 훅도 단단했는데...라는 아쉬움이 들더군요.

      Fleet Foxes는 비트볼 라센 루머가 있어서 꾹 참는 중입니다. 보너스 트랙으로 EP가 끼어있으면 좋을텐데 말이죠. 흐흐.
  • Laika_09
    스쿨 오브 세븐벨즈 괜찮았죠. 이런 밴드들을 듣다 보면 확실히 슈게이징이란 장르도 뭔가 구닥다리랄까, '기본 베이스'같은 게 되어버린 것 같습니다.
    • giantroot
      Laika_09//저도 괜찮게 들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런 기본 베이스를 만든 작품들이 명작이니 고전이니하면서 사람들이 숭앙하는 건지도 모릅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