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phone Music/잡담

노이즈가든 (nOiZeGaRdEn) - 기다려

giantroot 2009. 5. 21. 23:27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이즈가든 - [nOiZeGaRdEn] (1996, 베이프로덕션)

급한 불 끄고 온 giantroot입니다 :) 하지만 또 급한 불은 남아있고
여러분들의 질문은 오늘 내일 중으로 정리해서 올릴 예정입니다. :)

노이즈가든의 이름을 알게 된 것은 딱 제가 음악을 듣기 시작했을때와 일치합니다. 바로 델리 스파이스를 통해서 였죠. 당시 저는 똥도 오줌도 못가리는 (지금도 그렇지만) 초보 리스너였고, 제가 알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이 음반을 찾을 수 없었습니다. 자연스럽게 기억 속에서 잊혀갔죠.

따라서 제가 노이즈가든을 '제대로' 들은 것은 최근입니다. 제가 블로그를 막 다니면서, 이 앨범에 대한 전설을 여러번 들었고 어떤 분은 '가히 불멸을 논할 작품'이라고까지 단언하시더라고요. 호기심이 생겨서 음반점을 찾아보니 품절 크리 ORZ

하지만 저에게도 구세주가 등장했으니, 바로 지름판님입니다. MSN 메신저로 대화하면서 노이즈가든 이야기를 꺼냈더니...

지름판님: 저 그거 CD 있는데요. MP3로 떠드릴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MP3 공유는 엄연한 위법이라는 사실은 알고 있지만, 절판에 중고 가격은 더더욱 장난이 아니여서 넵더적하고 승낙했습니다.

그리고 지금에 이르러서는 심심할때마다 듣고 있습니다. 광님은 제 취향이 아닐꺼라고 단언했지만, 전 샤방샤방한 인디 팝만 듣는 해맑은 미소청년은 아니랍니다. (←위험 발언!!! 익스-떠-미네이뜨 해라!) 변박과 헤비한 리프, 절제되어 있지만 강력한 슬픔을 전하는 보컬... 처음엔 다소 낯설었지만, 중독되는 것은 순식간이더라고요. 녹음과 마스터링도 탁월합니다. 제가 비록 막귀이지만, 헤비함을 제대로 아는 마스터링인 듯 싶습니다.

사실 이 앨범의 백미는 단연 마지막의 '타협의 비'일 것인데, 곡 길이가 워낙 길어서 (지루하다는 뜻은 아닙니다.) 손이 자주 가는 곡은 '기다려'이더군요. 이 곡이요? 군말 필요없습니다. 제가 지금 영화 감독이라면 당장 이 곡 삽입합니다. 어떤 장면에 삽입할지 다 구상해놨고요. 그만큼 '쩌는 곡'입니다.

여튼 제발, 제발 좀 이 앨범하고 2집 재발매 좀 하면 안될까요 ㅠㅠㅠㅠㅠ 경향신문 선정 한국 명반에도 선정 됬다매요. 저 이 앨범 정품으로 진짜 소장하고 싶어요 ㅠㅠㅠㅠㅠ


(음질 끝장나게 안 좋지만...)

공연 안 간게 괜히 후회되네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항상 그렇듯 돈이 없어서 ㅠㅠㅠㅠㅠㅠ 나중에라도 재결성하시면 그땐 보러 갈께요.

아 로다운30 음반 사야할지 고민되네;;;;

'Headphone Music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 나는 재발매  (2) 2009.06.02
이건 우연일꺼야 그런 걸꺼야  (4) 2009.06.02
노이즈가든 (nOiZeGaRdEn) - 기다려  (11) 2009.05.21
Beatles for (Preorder) Sale in Korea!  (6) 2009.05.14
아버지는 전자음을 싫어하셨어.  (11) 2009.05.14
I Wanna Be Adored (Money)  (16) 2009.0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