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번째 창문
ليس هناك ما هو صحيح ، كل شيء مسموح به Nothing is true, Everything is permitted.
Meet the Beatles Again in 남양주시, 2009

어제 아침에 비틀즈 리마스터 앨범들이 도착했습니다. 하지만 아침에 학교를 가야 됐기에 뜯어본 것은 저녁 늦게여서 였습니다. 물론 이 지름은 악마의 계약을 맺고 (...) 지른 겁니다. (난 죽었다!)

일단 박스 따윈 사치라 생각해서 개별 앨범으로 질렀는데...
 
Help!
Revolver
Let It Be
Abbey Road
Rubber Soul
The White Album
With The Beatles
A Hard Day`s Night
Magical Mystery Tour
Sgt Pepper`s Lonely Hearts Club Band

이렇게 질렀습니다.

[Please Please Me]하고 [Beatles for Sale], [Yellow Submarine], [Past Masters]는 일단 제외했습니다.

그래서 2009년 다시 돌아온 임들의 새 모습은 어떠냐고요?
일단 제가 1987년 초판 CD는 가지고 있지 않아서 뭐라 말할 수 없겠지만, 베스트 앨범인 1은 가지고 있습니다. 이 앨범도 리마스터링이 됬죠.

그래서 리마스터링된 1하고 비교해봤는데... 와 장난이 아닙니다. 가장 극명한 예가 'A Hard Day's Night'인데, 1에 실린 곡이 디지털 특유의 차가움이 지나치게 드러났다면 2009년 리마스터 앨범에 실린 곡은 선명함과 당시 시대 분위기를 동시에 잡아내고 있습니다. 2009 리마스터 버전의 'Penny Lane' 역시 전원적인 따스함을 제대로 살리고 있고요. 이 2009 리마스터 버전을 들으니 더이상 1 버전은 못 듣겠더라고요. 드럼 킥의 힘이나 스네어의 질감, 보컬 목소리의 깊이 같은 것도 확연하게 느껴진데다, 심지어 'Blackbird' 마지막에 실린 단순한 새 지저귐 소리도 생생하게 다가와서 놀라웠습니다.

정리하자면 1이 디지털적인 선명함이 지나쳤다면, 2009년 리마스터는 디지털적인 선명함과 아날로그의 풍성함 사이에서 중용의 미학을 보이고 있습니다.

앨범 디자인도 우수합니다. 초판은 지갑형 디지팩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제가 초보 비틀매니아여서 이번에 부클릿에 실린 사진들이 미공개 사진인지 아닌지 모르겠지만 (확실히 처음 보는 사진들이긴 합니다.) 화이트 앨범의 엠보싱 처리 보고 감탄하고, 콜라쥬 포스터에 다시 한번 감탄했습니다. (이 특전은 재판때 사라질지 모르니 당장 생각 없으신 분들도 화이트 앨범만은 지금 장만하시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이 외의 앨범들의 디자인도 결코 허투로 만들지 않았습니다. 전반적으로 발매 당시의 감동을 살리고자 하는 정성이 돋보인다고 할까요. CD 수납 부분도 만족스럽지만, 2CD인 화이트 앨범은 좀 꺼내기 힘들더라고요;;

추출해서 듣는 동안 가장 먼저 다가왔던 시절의 비틀즈는 [Magical Mystery Tour] 였습니다. 이 시절 싱글인 'Penny Lane'과 'Hello, Goodbye', 'All You Need is Love'가 제 영원한 훼이보릿이여서 그럴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번 리마스터로 처음 만나는 앨범들도 있습니다. 솔직히 전 페퍼 상사나 하얀 앨범이나 애비 로드 메들리, 리볼버 권총은 처음 만나봅니다. -0- 그 이유는 바로 EMI의 발로 만든 구판 때문이죠. 87년 CD가 너무 구리다는 평들을 듣고 구판 CD는 싹 무시하고 참을성 있게 기다렸습니다. 그리고 지금 그 기다림을 보상받고 있습니다. Olleh! 일단 하얀 앨범은 반복 청취로 '이 곡이다!' 싶은 곡들을 꽤 발굴해냈고, 애비 로드 메들리는 한번 듣는 순간 17분이 후딱 날아가버리더라고요. 전설이 전설일수밖에 없는 이유를 알 것 같습니다.

결론을 말씀 드리자면 이번 리마스터 앨범들은 4년동안 극비리에 작업한 성과가 있습니다. 음악 좋아하시는 분들은 꼭 구입하셔야 할 아이템인건 확실합니다. 여튼 2009년 9월 9일 마침내 다시 돌아온 비틀즈 임들을 위해 당분간 전 비틀즈를 열심히 들을 예정입니다.
 
P.S. 그래도 옥의 티는 있었으니...

매지컬 미스테리 투어인데 어째서 표기된 미니 다큐멘터리는 렛 잇 비...

  Comments,   1  Trackbacks
  • ㅎㅎ..아주 알짜배기로 구입하셨군요^^
    전 결국 박스셋 둘다 구입하고 말았어요..ㅠㅠ

    저 옥의 티가 저도 같군요..모든 CD가 저런지 궁금한데요..혹시 나중에 이거 레어 되는 것은 아닌지 은근 기대가..ㅋㅋ


    그런데 남양주시에 사세요?..제가 남양주에 있어서..ㅋ
    • ENTClic//일단 초기작보다는 후기작을 생각하고 선정했습니다. 그래도 박스셋이 탐나는 건 어쩔수 없네요 ㅠㅠㅠㅠㅠ

      옥의 티는 아직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ENTClic님도 그러시다면 모든 CD가 그럴 가능성이 클 것 같습니다.

      네 남양주시에 삽니다. ㅎㅎ 도농동에 살고 있어요.
    • 이런 ..혹시 ㅂㅇ 아파트?..제가 거긴데..
    • ENTClic//...ㅂㅇ맞습니다.

      OMG
  • 처음에 구하셨다고 했을때 박스 구하신 줄 알았다는 ^^;; 리마스터링된 음악들이 어떤 느낌일지 좀 궁금하기도 합니다만 현재 구입예정인 음반만으로도 벅차서... orz
    • muhootsaver//설마요... 전 아직 박스 구할 돈이 없습니다 ㅠㅠ

      리마스터링 환상입니다. 저라면 우선순위 제쳐두고 구하겠습니다. 정 안되면 화이트 앨범하고 애비 로드 정도는 들어보세요.
  • 드뎌 만나셨군요~ 저는 일단 모노 동나기 전에 모노 부터 구했습니다. 스테레오는 좀 천천히 구해야 겠어요. 발매일날 바로 손에 넣을 수 없을 것 같아, 지인에게 음원을 구해 들어보았었는데 정말 이번 리마스터 너무 멋집니다. 모노는 또 모노대로 듣는 맛이있고~ 처음엔 스테레오만 사려고 했는데, 둘다 듣는 맛이 달라서 포기할 수가 없더군요. 결정적으론 패키지 때문이지만... ㅠㅠ 스테레오는 좀 천천히 구해야겠어요.
    • 지기//모노 박스 확실히 보기가 심히 좋더라고요. 그런데 의외로 모노가 생소하다는 사람들도 있나봐요. 역시 스테레오가 보편화된 세상이여서 그런걸지도 모르겠습니다.

      여튼 이번 리마스터는 개념입니다.
  • 우왕 부럽다
    ㅠㅠ

    전 플리즈 플리즈 미부터 샀습니다. 이제 13주 동안 비틀즈의 길로 가겠오'ㅅ'
    • Laika_09//이제 저기서 빠진거만 천천히 채우면 될 듯 싶습니다 'ㅅ'

      13주 동안 수고하세요. 전 화이트 앨범이나 들어야 되겠습니다. 히히.
  • 안녕하세요 원래 생각 없었는데 이글에 낚여서 화이트앨범 샀스비다 책임지시죠.
    'ㅅ' 좋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