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번째 창문
ليس هناك ما هو صحيح ، كل شيء مسموح به Nothing is true, Everything is permitted.
20090927 요새 들은 음반.
1. Pulp - [This Is Hardcore] (1998, Island)

다크 사이드 오브 펄프. [Different Class]가 펄프의 빛이라면 이 앨범은 펄프의 어둠을 구성합니다. 비관적이고, 어둡고 도시의 밤을 떠오르게 하는 음악이랄까요. 자세한 것은 리뷰로 대체하겠습니다. 왠지 들을수록 파고들 구석이 많은 음반 같습니다.

딜럭스 에디션이 가치있는 편이니 꼭 딜럭스로 구입하시길.

2. Phoenix - [Wolfgang Amadeus Phoenix] (2009, V2)

앨범 커버에서 볼 수 있듯이 이 앨범은 팝 멜로디와 그루브 폭탄의 향연입니다.

프랑스 악센트 존내 강한 보컬과 댄스 리듬, 드라이빙 강한 기타 록, 향수 가득한 신시사이저가 미친듯이 쏟아붓는데 이걸 싫어하는 사람도 있을까요? (아 프랑스 악센트는 싫어할수 있겠...) 당연 올해의 앨범이라 자신합니다. 쿨한데 멋지기까지! 아 CD+DVD 버전 패키지는 전혀 쿨하지 않습니다. 그냥 최근에 수입된 1CD 버전으로 가세요. 이건 따로 포스팅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나저나 유니버설 뮤직은 좀 맞아야 함. 5월에 나온 앨범이 9월에 수입되는 이런 막장은 까여야 함. 게다가 CD+DVD 버전을 먼저 수입하는 만행이라니 쿨타임 됬다 유니버설 뮤직 까자

3. The Kinks - [The Village Green Preservation Society (Deluxe Expanded Edition)] (2009, Sanctuary)

더 이상의 설명이 必要韓紙?

그렇습니다. 저번에도 고백했듯이 전 킹크스매니아... 결국엔 3CD로 재구ㅋ입ㅋ 이건 투자할 가치가 있다규! 가격도 3CD치고 싼 편이였습니다.

구판 CD는 아는 사람에게 넘겼습니다.

그런데 이 앨범 3CD는 2004년에 나오지 않았나요? 여튼 요새 생츄어리-유니버설 딜럭스 에디션 시리즈가 줄줄이 나와서 전 기쁠 따름입니다. (다음 목표는 블랙 사바스)

4. Love - [Forever Changes] (1967, Elektra)

만인이 찬양하는 앨범이죠. 확실히 만인이 찬양하는 이유를 알겠더라고요. 이 앨범에는 시대를 초월하는 감각이 담겨있습니다. 다만 예상보다 좀 사근사근하면서도 몽환적이더라고요. (전 중독적인 사이키 멜로디가 좍좍 쏟아지는 그런 앨범을 생각했...) 그래도 풀냄새가 풀풀 풍기는게, 듣고 있으면 당시 히피들이 되는 것 같아서 좋습니다. 정말 이때는 한때였나 봅니다. 당시 흑인의 음악적 스테레오타입을 깨부순 아서 리의 용감함에 경배하고 싶습니다.

마약하는 과정을 도취 - 환상 - 좌절로 나눌수 있다면 이들은 도취에 속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여튼 모던록 소년소녀들 중에서 그리즐리 베어 좋아하신다면 꼭 들어보시길. 아마 그리즐리 베어가 비치 보이즈(+반 다이크 팍스) 다음으로 이들에게 영감을 많이 받았을 것 같습니다.

여담이지만 이어폰보다는 스피커가 더 감상하기 적합한 앨범인듯 싶습니다. 왼쪽 채널을 잘 안 쓰더라고요.

그러고보니 신보는 딱 한개밖에 안 들었네요. 라 루La Roux하고 리처드 할리Richard Hawley나 들어봐야 되겠습니다. 퓨처 오브 더 레프트나 XX, 빅 핑크는 수입이 안 되서 하릴없이 기다리고 있는 중ㅠㅠ

'Headphone Music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심홍빛 왕의 궁전에서 40주년 리모델링  (10) 2009.09.30
큰 별Big Star의 크고 아름다운 재발매  (2) 2009.09.29
20090927 요새 들은 음반.  (6) 2009.09.27
태아의 불타는 입술  (12) 2009.09.23
Der Katalog von Kraftwerk  (10) 2009.09.22
Love 2 (Too) by Air  (4) 2009.09.20
  Comments,   0  Trackbacks
  • 펄프의 조 디럭스는 뭐가 다른지 궁금하군요.
    정규가 있는데 새로 구입할 가치가 있는지요?
    • ENTClic//일단 본 앨범이 리마스터링됬다고 하고, B사이드와 데모가 들어가있는 보너스 디스크가 추가됬습니다. 앨범 패키지도 호화 디지팩으로 변신했고요. B사이드에 좋아하는 곡이 있어서 잘 듣고 있습니다.

      새로 구입할 가치는... 전 있다고 보는데, 나중에 한번 사진 찍어서 올려볼께요. 그거 보시고 판단하시면 될 듯. 여튼 실물로 보면 꽤 분위기가 있습니다.
  • 러브의 포레버 체인지스 정말 좋아요~ 어디 페스티벌 가서 잔디밭에 누워서 들으면 딱 좋을 것 같아요~
  • 왠지는 모르겠는데 전 펄프의 저 앨범을 좋아해 본 적이 한 번도 없습니다. we love life를 좋아하면 좋아했지... 집에 가면 한번 다시 들어볼까 생각중임.
    피닉스는 라이센스해서 홍대 소년소녀들 상대로 홍보 잘만 해보면 좀 팔릴 것도 같은데 수입이라니 그것도 한정반으로 수입이라니 시망요.
    • 새들//음 솔직히 하드코어 앨범의 미학이 '과도함'과 '분열증'이긴 해요. 이 때문에 사람들 사이에서 호오가 좀 갈리긴 하더라고요. 'Seductive Barry'는 그 과도함과 분열증이 극에 달한 트랙이죠. 8분에 극적 폭발 없이 불갈한 암시만으로 진행되는게... 게다가 전작의 활기참에 비해 너무 어두워졌기도 해요.

      자비스도 이 사실을 알았는지 첫 트랙에서 '당신은 이 사운드를 좋아하겠지만/그리 많이 좋아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경고하기도 했죠. 아무튼 전 즐겼습니다. 이런 분열증이나 고급스러운 카뱌레 사운드 모두 제 취향이여서 말이죠. :)

      아무튼 피닉스 관련해서는 유니버설 뮤직 코리아는 까여야 마땅합니다. 8월쯤에 라이센스해서 홍보 잘했더라면 우리는 토마스 마스를 한국에서 볼 수 있었을텐데 말이죠 :-( 유니버설 뮤직 코리아 센스 없긴...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