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번째 창문
ليس هناك ما هو صحيح ، كل شيء مسموح به Nothing is true, Everything is permitted.
Deeper Into Movie/정보 (21)
Jesus Antichrist!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스 폰 트리에의 신작 안티크라이스트가 칸느에서 공개가 됬는데...

http://movie.daum.net/movieinfo/magazine/movieInfoArticleRead.do?newsType=2&articleId=1411338&page=1

(혐오 묘사가 있을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씨바 할 말을 잃었습니다.

단상을 적자면...

1.저렇게 배우를 고문했는데, 배우들 정신 건강이 걱정된다. 게다가 갱스부르 누님을 고문하다니!!
2.라스 폰 트리에 감독, 시나리오 쓰면서 [호스텔]이라던가 [쏘우] 시리즈 너무 많이 본 듯. 아님 일본 고어물이라던가.
3.국내 개봉은 날아갔군. 랄까 칸느 버전은 희귀본 되는 거 아니야?
4.그 와중에 카이에 뒤 시네마와 사이트 앤 사운드는 트리에 빠 짓을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5.정말 라스 폰 트리에는... 사석에서는 별로 만나고 싶지 않은 인간형일거라는 생각이 든다.

전 일단 이 기사만 읽었을땐, 보기는 커녕 도망갈 것 같습니다. 고문도 정도껏이지, 이 정도라면... (설레설레)
하지만 자극을 쏟아부은 댓가가 어떨지 살짝 궁금하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클린 버전의 수위가 어떤지 보고, 결정할 듯.

여튼 요새 영화들의 수위가 점점 올라가는 것 같습니다. 왜 현대 예술가들은 끝간데 없는 자극을 추구하는걸까요? 폭력적으로 변해가는 현대 사회를 담아내기 위해서? 아니면 그냥 관심을 끌기 위해서? 물론 전 자극에 이유가 있으면, 이해하는 편이지만 그래도 궁금하긴 궁금하네요.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제 62회 칸느 영화제 상영작 발표
사용자 삽입 이미지

5월마다 제 시네필 혼을 불태우게 하는 칸느 영화제가 드디어 62번째 상영작을 발표했습니다. 일단 경쟁 부분에 박찬욱 감독의 [박쥐] 진출 확정됬습니다. 상영작들을 보면서 코멘트 해볼까 합니다.

경쟁부문

1. 진출하는게 당연한 것 처럼 보였던 영화

Los Abrazos Rotos (by 페드로 알모도바르)
 -스페인에서는 벌써 개봉했다지만, 뭐 알모도바르야 국제 영화제가 탐내는 감독이니...
Vincere (by 마르코 벨로키오)
Bright star (by 제인 캠피온)
 -과연 제인 캠피온이 침체기에서 벗어 날 수 있을까 궁금.
The White Ribbon (by 미하엘 하네케)
Looking for Eric (by 켄 로치)
Les Herbes folles (by 알랭 레네)
 -레네 감독은 진짜 장수하시는 듯.
Visages (by 차이밍량)
Antichrist (by 라스 폰 트리에)
 -이 영화에 대해선 저번에도 포스팅 했고...
Inglourious Basterds (by 쿠엔틴 타란티노)
 -뭐 발표하기도 전에 뉴스내는 바람에 별로 놀랍지 않군요.
Thirst (by 박찬욱)  
 -유니버설 파워가 역시 먹혔군요. 여튼 박 감독님 두번쨰 진출 축하드립니다.

2. 진출할지는 약간 미지수 아닐까... 추측했던 영화.

Fish tank (by 안드레아 아놀드)
 -만든 영화들의 평이 좋다고 하지만, 칸느 이 감독 정말 좋아하는구나...
Taking Woodstock (by 이안)
 -베니스 영화제 심사위원장으로 위촉 된 것 때문에 칸느로 온 듯. 여튼 예고편 때문에 기대 중.
Nuit d'ivresse printanière (by 로예)
 -중국 정부가 감독에게 금지 크리 먹어서 팔레스타인에서 찍었다고 들었음.
Kinatai (by 브릴란테 멘도자)
 -2008년 경쟁 부문에 [세르비스]로 온 감독인데, 연속 진출이라...
Soudain le vide (by 가스파르 노에)
 -2002년 경쟁 부분 이후 참 오래간만 1
The Time that remains (by 엘리아 슐레이만)
 -2002년 경쟁 부분 이후 참 오래간만 2
Vengeance (by 두기봉) 
 -2005년 경쟁 부분 이후...아 이 감독은 꾸준했지.
Un prophète (by 자크 오디아르)
 -참 오래간만 3 러닝 타임이 155분씩이나 되는데 어떨지 궁금.

3. 전혀 예상치 못했던 영화

Map of the sound of Tokyo (by 이사벨 코이셋)
 -전작 [엘레지]가 작년 베를린 영화제에서 가루가 될 정도로 까였는데, 올라왔군요. 헐...
....캐스팅을 보아하니 제 2의 [바벨]이 될 가능성이 높아보임.
A l'origine (by 자비에 지아노이)
 -누구셈? 이라고 적었는데... 3년전에 칸 영화제 경쟁 부분에 오른 [내가 가수였을때] 만든 감독의 신작이네요. 하지만 모르니 패스.

음... 전반적으로 안전한 노선을 탄 듯 싶네요. 짐 자무시가 초청되지 않아서 다소 의외. 뭐 깜짝 초청으로 변수가 생길지 모르겠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이번 칸느의 선택은 모험이 아닌, 안정을 택했다는 사실은 변하지 않을 듯 싶네요. 여전히 화려하긴 하지만...

아 참고로 경쟁 부분 심사위원으로 이창동 감독이 위촉되었습니다.

주목할 만 한 시선

"Samson & Delilah," Australia, Warwick Thornton
"Adrift," Brazil, Heitor Dhalia
"The Wind Journeys," Colombia, Ciro Guerra
"Demain des l'aube," France, Denis Dercourt
"Irene," France, Alain Cavalier
"Air Doll," Japan, Hirokazu Kore-eda
"Independance," Philippines-France-Germany, Raya Martin
"Le Pere de mes enfants," France-Germany, Mia Hansen-Love
"Dogtooth," Greece, Yorgos Lanthimos
"Nobody Knows About the Persian Cats," Iran, Bahman Ghobadi
"Eyes Wide Open," Israel, Haim Tabakman
"Mother," South Korea, Bong Joon-ho
"The Silent Army," Netherlands, Jean van de Velde
"To Die Like a Man," Portugal, Joao Pedro Rodrigues
"Police, Adjective," Romania, Corneliu Porumboiu
"Tales from the Golden Age," Romania, Hanno Hofer, Razvan Marculescu, Cristian Mungiu, Constantin Popescu, Ioana Uricaru
"Tale in the Darkness," Russia, Nikolay Khomeriki
"Tzar," Russia-France, Pavel Lounguine
"Nymph," Thailand, Pen-ek Ratanaruang
"Precious," U.S., Lee Daniels

일단 모르는 작품들은 노 코멘트

봉준호의 [마더]는 주목할 만 한 시선으로 갔습니다. 아마 칸느는 봉준호에 대해 시간을 들여 지켜보기로 결정했나 봅니다. 개인적으로 차기작인 [설국열차]가 경쟁 부문 (잘 하면 개막작)으로 올라갈지 않을까 생각 중입니다만... 제작 스케줄을 봐야 되겠죠.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신작 [공기인형] 역시 주목할 만한 시선으로 갔습니다. 그러고 보니 올해 경쟁 부분에 일본 영화는 한 편도 없군요. [Map of the sound of Tokyo]을 일본 영화라 우기면 할 말은 없지만...

펜엑 라타나루앙 감독은 계속 비경쟁 부분만 어정쩡하게 맴도는 듯한 느낌인데... 다음엔 경쟁 부분에 꼭 오르셨으면 합니다. 최근 연인이 정치적 문제에 휘말려 화제가 됬던 이란 감독 바흐만 고바디의 신작도 보이는군요. 기분이 참 그럴듯..

하지만 아무도 주목할만한 시선 조차 오르지 못한 홍상수는 신경쓰지 않는다. 우와와와와와와왕!!
(깜짝 초청이 남아있긴 하지만...)

비경쟁 부분

OUT OF COMPETITION
"The Imaginarium of Doctor Parnassus," Canada-France, Terry Gilliam
"The Army of Crime," France, Robert Guediguian
"Agora," Spain, Alejandro Amenabar

MIDNIGHT SCREENINGS
"A Town Called Panic," Belgium, Stephane Aubier, Vincent Patar
"Ne te retourne pas," France-Belgium-Luxembourg-Italy, Marina de Van
"Drag Me to Hell," U.S., Sam Raimi

SPECIAL SCREENINGS
"Petition," China, Zhao Liang
"L'epine dans le coeur," France, Michel Gondry
"Min ye," France-Mali, Souleyumane Cisse
"Jaffa," Israel-France-Germany, Keren Yedaya
"Manila," Philippines, Adolfo Alix Jr., Raya Martin
"My Neighbor, My Killer," U.S., Anne Aghion

여기도 화려합니다. 일단 샘 레이미 신작 [날 지옥에 끌고 가라]가 야간 상영 부분에 올랐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감독 중 하나인 알레한드로 아메나바르의 [아고라]도 비경쟁 부분에 올라갔고요. (경쟁 부분에 올랐으면 좋았겠지만...) 테리 길리엄의 [파르나소스의 상상 극장]도 비경쟁 부분에 상영하기로 결정 되어있군요. 개막작인 [업]도 비경쟁에 포함됩니다.

뭐... 대충 이정도입니다. 공식 부분 외 감독 주간이 있긴 하지만 아직 발표 되지 않았고, 무엇보다 제가 좀 힘드네요. (←) 여튼 이번 영화제도 풍성했으면 좋겠습니다.
  Comments,   0  Trackbacks
  • 왠지 저 'A Town Called Panic'의 제목이 심상치 않게 눈길을 주는군요.
    이유는 단지 The Jam의 'A Town Called Malice'라는 곡이 떠올라서..-.-;;
  • 알모도바르 감독의 신작인가요? 제가 가장 좋아하는 감독님 중 한 분인데, 빠른 시일내에 국내 개봉도 꼬옥! 했으면 좋겠습니다!
    • giantroot
      지기//저도 알모도바르 감독 무척 좋아합니다 ^^

      위에서 적었듯이 스페인에서는 벌써 개봉했다는데, 알모도바르 이름 값은 한다는 소문이 있어서 은근히 기대중입니다.
댓글 쓰기
Antichrist 예고편
라스 폰 트리에 감독은 개인적으로 미묘한 입장으로 보고 있는 감독입니다. 펑펑 울면서 나왔던 [어둠 속의 댄서]의 의도가 불순(?)한 걸 알고부터 이 감독의 모든게 참 불순하게 보이더군요. 영상과 연기는 근사하게 뽑아낼 줄은 아는데, 그 영상이 담고 있는 내용이 불쾌하기 그지 없다고 할까요?

이번 안티크라이스트는 어떨지 모르겠군요. 아예 대놓고 '나 불순하다 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라는 의도를 보이고 있으니... (아니 원래부터 그랬나?)

아 영화 내용을 소개하는 것을 잊었군요. 아이를 잃은 부부가 휴양을 위해 '에덴'이라는 이름의 숲 속 산장으로 찾아갔다가 벌어지는 무서운 일들을 다룬 심리 호러 영화라고 합니다. 주연은 윌렘 데포와 샬롯 갱스부르. [킹덤] 팬이라면 이 영화에 대해 기대해도 좋을 듯 싶습니다.

뭐가 되었든 2009년 칸느 영화제에 출품되었다고 하니, 다음 달 쯤엔 이 영화의 실체가 밝혀지겠군요. 이 못된(?) 덴마크 중년 아저씨가 이번 영화에선 뭘 생각하고 있을지...

P.S.국내 개봉할 때, 한국기독교연합의 시위가 있지 않을까 조심스레 추측해봅니다 :)
  Comments,   0  Trackbacks
  • 이거 재미있을 것 같은데 전 여기서 처음 알게되었네요.
    어떤 거대한 반전이 있지 않을까 내심 기대하고 있다는..ㅋ
    • giantroot
      ENTClic//라스 폰 트리에 다운 섬뜩한 반전이 아닐까 조심스럽게 추측해봅니다 :)
댓글 쓰기
잘 알지도 못하면서 포스터
01
개봉 이후 이런 대화가 나오리라 사료됩니다.

A: "잘 알지도 못하면서 영화를 봤어?"
B: "뭐?"
A: "잘.알지도.못하면서. 영화를 봤냐구?"
B: "뭐임마 너님과 나님 한번 배틀 뜰래염?"
A: ";;; 아니 그게 아니라 잘.알.지.도.못.하.면.서. 영화를 봤냐는데 중얼중얼구라구라씨불씨불"
B: (말 듣지 않고 몸 풀고 있는 중)

넵 저 홍상수 영화 잘 알지도 못하면서 이런 포스팅 합니다. (...)
그나저나 홍 감독은 이 영화 흥행에 대해 잘 알지도 못하는거 아닌가요 (...)
칸느 영화제 프로그래머들도 제목의 뜻 잘 알지도 못하면서 경쟁 부분 진출시켜주는 거 아닐까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년 5월 14일 개봉이라고 합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칠드런 오브 멘 블루레이 미국에서 발매.
칠드런 오브 멘 블루레이 발매 정보 (by 아마존 US)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척박한블루레이대지 한국에서는 발매가 되지 않을 것 같습니다.

게다가 결정타로...





집에 블루레이 플레이어가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엉엉 ;ㅁ;

한국에 나오면 살 겁니다. 플레이어가 없어서도 살겁니다. 선물용으로도 사서 나눠줄 겁니다.
(돈은... 있어야 되겠죠.)

영화는... 리뷰에서도 열심히 찬양했지만,

영혼을 맑게 울리는 감동적인 에쑤에프 영화입니다. 안 보신 분들 꼭 보세요.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비겁한 무법자(스트레인저)의 제시 제임스 암살

시험 기간이지만... 포스팅 합니다 잇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두 전주에서 볼 수 있답니다. 덜덜덜

그런데 전주는 언제 가냐

제시 제임스는 국내 DVD 정발 확정이고, 스트레인저는 SICAF에서도 상영된다니.. 으음 고민됩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크라이테리온 한국에 진출한답니다.
Mr. Peter Becker, president Criterion Collection April 1, 2008, "taewon DVD and the United States signed an exclusive contract," the doctor said. Balhimyeo Korea. "The DVD market is the Korean Film blue chip" future balhimyeo likely to be significantly greater.

Criterion Collection Korea, and its first work in the [D-War].

*
Criterion Collection 사장 Peter Becker씨는 2008년 4월 1일, "한국의 태원DVD와 독점 계약을 체결했다"라고 밝히며 한국 진출 의사를 밝혔다. 그는 "한국 예술영화 DVD 시장은 블루칩"이라 밝히며 앞으로 크게 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Criterion Collection 한국 첫 작품은 [디 워]라 한다.

(출처 크라이테리온 콜렉션 공식 홈페이지)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님 좀 짱인듯? 앞으로 남기남, 심형래 작품들도 좋은 화질로 소개되길 바랍니다.

(믿는 분들, 오늘은 무슨 날이지요?)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Heath Ledger 1979-2008
출처는 익스트림무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브로크백 마운틴] 보고 좋은 배우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렇게 떠나버렸군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PS. 약물, 절대로 하지 맙시다.

'Deeper Into Movie > 정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겁한 무법자(스트레인저)의 제시 제임스 암살  (0) 2008.04.19
크라이테리온 한국에 진출한답니다.  (4) 2008.04.01
Heath Ledger 1979-2008  (2) 2008.01.23
으아아아악  (6) 2006.09.22
귀향 이번주 개봉  (0) 2006.09.20
신성일의 행방불명  (2) 2006.02.05
  Comments,   1  Trackbacks
댓글 쓰기
으아아아악

한글제명과 원제명을 잘 보시길.




으아아악 이 20세기 폭스코리아 ㅅㅂ민ㅇ;러아ㅣㅁ;ㄴ어라미;널ㅏㅓㅣㄴㅇㄹ;ㅁㄴㅇㄽㄱ ㅁㄴㅇ러ㅗㅁ니;ㅇ럼;ㅏㅣㅊㅌ키ㅡ푸ㅏㅣㅓㅁㄴㅇ러나ㅣㅇ뢰만어룀ㄴㄹ언미ㅏㅇ롬니ㅏㅇ롬나ㅣㅇ

당장 폭탄 던져버리고 싶다다다다다다닫다다다다다닫다다다다다아

당장 자폭해~ 20세기 퍽스 코리아~~

*영화 자체는 좀 기대가 되긴 하는데;;

'Deeper Into Movie > 정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겁한 무법자(스트레인저)의 제시 제임스 암살  (0) 2008.04.19
크라이테리온 한국에 진출한답니다.  (4) 2008.04.01
Heath Ledger 1979-2008  (2) 2008.01.23
으아아아악  (6) 2006.09.22
귀향 이번주 개봉  (0) 2006.09.20
신성일의 행방불명  (2) 2006.02.05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귀향 이번주 개봉

영화 본지 참 오래됬다. 특히 극장에서 본 것으로 치면.

명색이 영화감독이 되고 싶은 사람이 이래서 되겠나.

마침 칸에서 소개된 뒤로 참 보고 싶었던 영화 [귀향]이 이번주에 개봉한다고 한다.

등급도 걸리지 않아서 좋다.

한번 추석 연휴를 이용해서 어머니하고 한번 봐야지.

'Deeper Into Movie > 정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겁한 무법자(스트레인저)의 제시 제임스 암살  (0) 2008.04.19
크라이테리온 한국에 진출한답니다.  (4) 2008.04.01
Heath Ledger 1979-2008  (2) 2008.01.23
으아아아악  (6) 2006.09.22
귀향 이번주 개봉  (0) 2006.09.20
신성일의 행방불명  (2) 2006.02.05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