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Fly/문학 16

프랑켄슈타인 [Frankenstein] (1818)

프랑켄슈타인저자메리 셸리 지음출판사문학동네 | 2012-06-18 출간카테고리소설책소개2009년 뉴스 위크 선정 ‘역대 세계 최고의 명저 100’ 2... 원형적 비극이 새로운 육신을 얻다둥둥 떠 있다가 허우적거리는 일에 불과한, 허우적거린다는 것은 의식이 생활에 더 밀착해 있다는 것인가요? 아닙니다. 허우적거린다는 것은 사물을 더 이상 이런 방식으로는 표현하기 어렵다는 것입니다. 평면 위에서 점점 착오가 되어간다는 겁니다. J, 나는 내내 이 착오를 완성하고 그 미개로 죽겠습니다. J. -김경주, '프리지어를 안고 있는 프랑켄슈타인' 중메리 셸리의 [프랑켄슈타인]은 너무 잘 알려졌기에 잘 읽지 않는 소설로 유명하다. 그렇기에 이 소설은 지금까지 제법 오독되어 왔던 소설이기도 했다. 그렇기에 [프랑켄슈타..

Go To Fly/문학 2015.03.06

도적 떼 [Die Rauber] (1782)

도적 떼저자프리드리히 폰 실러 지음출판사열린책들 | 2009-11-30 출간카테고리소설책소개독일 고전주의 문학의 거장 프리드리히 폰 실러의 처녀작이자 18... 가서 내 직업이 보복이라고 말해라 프리드리히 폰 실러의 [도적 떼] (aka. 군도)는 데뷔작이자 질풍노도 문학의 대표작으로 불리는 희곡이다. 질풍노도는 독일 문학 사조 중 하나로 계몽주의와 낭만주의가 뒤섞인 독특한 사조를 말한다. 폭압에 대한 저항과 자유를 향한 열망 (계몽주의), 그리스 로마 시대에 대한 재발굴 (고전주의), 숙명적인 비극 (낭만주의)이라는 점에서 [도적 떼]는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처럼 질풍노도가 어떤지 확인할수 있는 희곡이다. 한마디로 휘몰아친다. 하지만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과 달리 [도적 떼]는 개인적이라기보다는 사..

Go To Fly/문학 2014.12.17

백야 외 [Белые ночи / White Nights]

백야 외저자표도르 미하일로비치 도스또예프스끼 지음출판사열린책들 | 2010-06-10 출간카테고리소설책소개19세기 러시아 리얼리즘 문학을 대표하는 표도르 도스또예프스끼의... *이 리뷰는 열린책들에서 나온 도스토예프스키 전집을 기본으로 했습니다. 도스토예프스키의 백야는 [가난한 사람들]로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등장한 초기와 유배 생활에서 풀려나 [죄와 벌]이나 [카라마조프 가의 형제들] 같은 걸작들을 쏟아내던 후기 사이에 끼어있는 시절에 쓰여진 소설이다. 그렇기에 이 소설들은 [죄와 벌]이라던가 [악령], [카라마조프 가의 형제들]에서 만개한 특유의 도덕론이라던가 어마어마한 스케일과 문장들은 제거된, 소품에 가까운 소설들이 모여 있다. 대부분은 [백야]를 기대하고 책을 샀을것이고, 그 기대는 배반하지 않는..

Go To Fly/문학 2014.02.20 (2)

여름으로 가는 문 [The Door into Summer] (1957)

여름으로 가는 문저자로버트 A 하인라인 지음출판사마티 | 2009-08-25 출간카테고리소설책소개'SF 최초의 그랜드마스터' 로버트 하인라인의 대표작!SF계의 ... 99개의 문과 1개의 여름, 그리고 때때로 고양이 아이작 아시모프와 아서 C. 클라크와 함께 뉴웨이브 이전 SF 거장으로 꼽히는 로버트 A. 하인라인의 [여름으로 가는 문]은 초기를 마감하고 중기 하인라인를 여는 소설로 뽑힌다. 이 소설은 다작으로 유명한 하인라인 작품들 중에서도 [스타쉽 트루퍼스], [달은 무자비한 밤의 여왕], [낯선 땅 이방인]과 함께 자주 거론되는 소설이다. 하지만 심각한 태도로 심각한 내용을 다뤘던 저 세 작품과는 달리 무척이나 가볍고 소품스러운 소설이며 (13일만에 완성하고 오타 고치는 정도의 가벼운 퇴고를 해 발..

Go To Fly/문학 2013.08.19

처녀들, 자살하다 [The Virgin Suicides] (1993)

처녀들, 자살하다저자제프리 유제니디스 지음출판사민음사 | 2011-06-03 출간카테고리소설책소개비밀 일기 쓰기, 하루 종일 거울 들여다보기, 수업 땡땡이치기,... Obviously, Doctor, you've never been a 13-year-old girl.-Cecilia Lisbon 사이렌을 위한 노래 (나는 네 놀이터의 연인이야) 제프리 유제니디스의 [처녀들, 자살하다]는 다섯 자매의 자살을 다루고 있는 소설이다. 소설의 시작은 서실리아의 자살 기도다. 여기서 독자들은 '우리'라고 지칭하는 화자들의 인도를 받아 리즈번 다섯 자매를 소개받는다. 아름다운 리즈번 자매들은 '우리'들의 선망과 욕망의 대상이지만 서실리아의 죽음 이후 이 자매는 점점 망가져가며 자신을 유폐시켜가면서 죽어간다. [처녀들..

Go To Fly/문학 2013.06.16

물에 잠긴 세계 [The Drowned World] (1962)

물에 잠긴 세계저자J. G. 발라드 지음출판사문학수첩 | 2012-04-19 출간카테고리소설책소개물에 잠긴 지구, 멸종 위기에 처한 인류의 생존경쟁!하드코어 S... 퇴폐적이면서도 낭만적인 역진화의 시작 J.G.발라드의 첫 중편 소설인 [물에 잠긴 세계]는 익숙한 디스토피아 설정에서 빌어오는 것으로 시작한다. 세상은 홍수가 난 마냥 모두 잠겨 있으며 기후는 열대로 돌아가 거대한 이구아나와 열대 동식물들이 자리잡고 있다. 주인공 로버트 케런즈는 이런 상황에서 호화스럽지만 점점 몰락해가는 삶을 누리고 있는 생존자다. 어느날 릭스 대령이 이끄는 부대에서 불면증을 앓던 하드웍이 사라지고 케런즈와 연인 베아트릭스, 정신과 의사 바드킨은 물에 잠긴 세계에 매혹되어 '역진화'의 여정에 올라서게 된다. 클리쉐라면 클리..

Go To Fly/문학 2013.05.14

모래시계 요양원 [Sanatorium pod klepsydrą / Sanatorium Under the Sign of the Hourglass] (1937)

모래시계 요양원(슬라브 문학 3)저자브루노 슐츠 지음출판사길 | 2003-02-25 출간카테고리소설책소개폴란드의 국민작가로 사랑을 받고 있는 브루노 슐츠의 소설집. 특... *가족 독서토론회용으로 쓴 독후감입니다. 판타즈마의 요양원에서 모래시계 요양원은 브루노 슐츠라는 폴란드 작가가 쓴 단편(?) 소설집이다. 물음표를 친 이유는 이 소설은 개별적인 단편 소설이라 보기엔 느슨한 연결구조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아버지 야꿉과 아들이자 화자인 조제프, 아델라 같은 이름들이 등장하고 또 미묘한 연결성을 가지고 있다. 차라리 연작 소설집, 라고 하는게 더 정확할듯 하다. 브루노 슐츠가 들려주는 이야기들은 몽롱하다. 이야기들은 상식을 벗어나기 일쑤며 도약과 비약을 통해 펼쳐지는 환상들은 종잡을수 없다. 게다가 그..

Go To Fly/문학 2013.01.06

추운 나라에서 돌아온 스파이 [The Spy Who Came in from the Cold] (1963)

추운나라에서돌아온스파이 카테고리 소설 > 영미소설 > 영미소설일반 지은이 존 르카레 (열린책들, 2009년) 상세보기 -존 르카레의 [추운 나라에서 돌아온 스파이]는 첩보 장르에서 중요한 대접을 받고 있는 소설입니다. 르카레는 실제로 첩보원 생활을 한 사람이였고 (대사관 쪽의 화이트 스파이였다고 합니다.) 그의 경험은 소설의 중요한 뼈대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보통 스파이 소설이라고 하면 007처럼 간지나는 남자와 세계를 위협한 사악한 악당, 화려한 액션을 생각하기 마련입니다. 이 소설은 그런 환상을 철저히 제거합니다. 액션은 세 장면 정도 등장하고, 게다가 화려함 없이 처절하고 비루한 발악에 가까운 묘사로 표현됩니다. 첩보 장면도 철저히 심리전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주인공도 제임스 본드와 다릅니다. ..

Go To Fly/문학 2011.01.19

201012 요새 읽는 소설책

까라마조프씨네형제들(상) 카테고리 소설 > 러시아소설 지은이 표도르 미하일로비치 도스또예프 (열린책들, 2009년) 상세보기 안녕내사랑 카테고리 소설 > 영미소설 > 공포/추리소설 지은이 레이먼드 챈들러 (북하우스, 2004년) 상세보기 너무 책을 안 읽었다 싶어서 오래간만에 책을 빌려와 읽고 있는 중입니다. 사실 서적 분이 고프기도 했어요. 히히. 뭐 둘다 말이 필요없는 고전이죠. 다만 까라마조프 씨네 형제들은 재미있긴 한데 두툼한 두께에 3권짜리 대하 소설여서 이걸 다 읽을 수 있을지 고민되고... 안녕 내 사랑은 그 정도는 아닌데 까라마조프 씨네 형제 때문에 미뤄지고 있는 중 ㅠㅠ 자세한 건 따로 포스팅하도록 하겠습니다. 둘 다 개별 포스팅으로도 부족할 것 같은 포스가...

Go To Fly/문학 2010.1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