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ng Season 354

20201109 코로나-19 시대의 일상

블로그에다 일상 보고를 시시콜콜 하는 타입은 아니지만, 그래도 코로나-19로 인해 제 일상이 변한 기록을 남겨야 되겠다 싶어서, 이번 기회에 적습니다. 이 사태가 터진지도 벌써 9개월이 넘어가고 얼마 안 있으면 1주년을 맞이하겠네요. 솔직히 싫네요. 일단 나가는게 무지 귀찮습니다. 가볍게 나간다는 개념 자체가 사라졌다는 느낌. 나갈땐 무조건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고, 들어올땐 손을 씻어야 합니다. 물론 예전에도 나갔다 오면 손 씻긴 했는데 이젠 안 하면 죽는다라는 느낌이라서 압박감이 심해졌다고 할까요. 의외로 사람들이 야외 활동을 즐겨하더라고요. 거기선 전염이 안 된다고 생각하는지. 그런데 등산이나 산책할때 마스크 끼고 하는게 참 고역입니다. 운동을 안 해서 체력이 떨어진 것도 있는데 숨쉬기 정말 힘들더라..

20200626

제법 오랫동안 블로그를 방치하고 있었습니다. 사실 가장 큰 이유가 영화글을 쓰는 것이 좀 지치는 경향이 있었거든요. 영화를 보고 있긴 해도, 영화글만 잡기엔 다른 일이 많기도 했고... 그래서 작년엔 아사코 말고는 개별 영화 글은 거의 손을 놓은 상태였습니다. 게다가 근황 같은건 트위터에도 쓸 수 있다보니 블로그는 자연히 방치되었네요. 와중에 코로나-19로 전세계가 뒤집혀지는 일도 있었고, 강제로 집에 갇혀 있는 날이 많다보니 영화글을 다시 써보려고 몸을 풀고 있습니다. 이러다가 또 일상 때문에 업데이트가 안 이뤄질수도 있겠지만... 그래도 이 블로그에 오시는 분들을 (얼마 안 계시겠지만) 위해서라도 노력은 해보겠습니다. 그나저나 이 블로그가 생긴지도 벌써 14주년이네요. 2016년에 10주년 얘기하던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