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번째 창문
ليس هناك ما هو صحيح ، كل شيء مسموح به Nothing is true, Everything is permitted.
다스 레이시스트 (1)
[PV] Das Racist - Who's That? Brooown!

이번주에 내한하는 미국 힙합 그룹 다스 레이시스트의 뮤직 비디오인데...


센 스 폭 발

더욱 충격과 공포인 것은 저 뮤비를 위해 실제로 게임을 만들었습니다.
거기다가 플레이 가능.
http://dasracist.net/whosthatbrown.html
여러분도 전일을 노려보세요



음악 자체는 컴퍼니 플로우나 데프 적스, 플라잉 로터스 같은 언더 힙합의 적통을 잇는 곡입니다. 전자음의 일그러짐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다는 점에서 그라임의 영향이 가장 많이 느껴지는데, 디지 라스칼이나 루츠 매뉴바, 더 스트릿처럼 쉴새없이 조여대는 여타 그라임 곡들과 달리 느슨한 편입니다. 제목을 불러제끼는 코러스를 깐 래핑도 헐겁고요. 그러면서도 묘한 긴장감을 부여하는 두터운 인더스트리얼 비트가 인상적입니다. 아무튼 여러모로 주류 힙합과 거리가 있는 곡입니다. 

비록 곡 뿐만이 아니라 그룹 자체도 주류 힙합과 거리를 두고 있습니다. 단적으로 멤버들은 웨슬리안 대학 (MGMT 멤버들이 다녔던 대학!) 출신 비 흑인 엘리트들입니다. 다다이즘과 여러 문학가들을 언급하고 80-90년대 게임을 차용하고 사라 페일린을 까는 그들은 게토 니가 보다는 21세기 리버럴한 지식인 예술가에 가깝습니다.
  
당연하다듯이 백인 인디 평자들은 환호 중이고, 주류 힙합권에서는 생까고 있습니다. 이들이 주류 힙합권마저 인정할 수 밖에 없는 넥스트 빅 씽이 될 지, 아니면 어영부영 걍 잊혀질지 모르겠지만 (불쌍한 El-P...) 적어도 이 곡으로 봤을땐 꽤 잠재력이 있는 건 확실해 보입니다. 저요? 비록 판단유보지만 제법 괜찮은 곡, 재치있는 비디오, 그리고 이 것들에 투자한 노력을 보면 조금 믿어봐도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P.S. 게임 리뷰 써서 올려볼까 생각...중입니다  (...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