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번째 창문
ليس هناك ما هو صحيح ، كل شيء مسموح به Nothing is true, Everything is permitted.
정보 (92)
'Heavy Rain: The Origami Killer' Coming Soon


PS3도 없는 주제에 되게 기대되는 게임입니다.

제작사 퀀탁 드림의 전작인 인디고 프로퍼시가 워낙 강렬했기 때문이기도 하고(그 놈의 드래곤볼만 아니였더라면 명작이였는데), 세븐이나 양들의 침묵을 연상시키는 공개된 스토리도 굉장히 흥미로워 보이더라고요. 결정적으로 우리의 여주인공이신 매디슨 페이지 양이 항가항가하게 좋기 때문입니다.
 
일단 메타크리틱 평점이 공개됬는데 89점이라고 하니 그럭저럭 좋은 출발인거 같습니다. 나중에 PS3가 생기면 꼭 해보고 싶군요.

지인의 정보에 따르면 (자막 한국어화되서) 2월 4째주 한국 출시 예정이라고 하네요. 한국어 스샷은 루리웹 가면 보실수 있습니다.
  Comments,   0  Trackbacks
자크 오디아르 감독의 [예언자]가 한국개봉이 확정 됬는데...

2009/11/05 - [Deeper Into Movie/리뷰] - 예언자 [Un Prophete / A Prophet] (2009)


...뭔가 포스터가 싸굴하다는 느낌을 버릴 수 없습니다 (...)

각설하고 이 영화는 놓치시면 안 됩니다. 누가 뭐래도 이 영화는 장 피에르 멜빌부터 이어져 온 2000's 프렌치 범죄 영화의 총화이며, 대중 영화와 예술 영화의 경계가 무의미한 진정한 클래식입니다.

P.S.더 기쁜 소식. 2월 25일엔 드디어 밀크가 개봉합니다!

  Comments,   0  Trackbacks
Trans(poon)ference
 http://en.wikipedia.org/wiki/Transference_(album)

Spoon - [Transference] (2010, Merge)

가가가가가가?로 대단한 반응을 불러일으킨 미국 인디 록 밴드 스푼의 신보 [Transference]가 오늘(01/19) 유럽에서 나왔다고 하네요. 미국은 내일 나온다고 합니다. 일단 평단 반응은 그럭저럭 좋은 것 같습니다. 평균 7.5~8점 정도?

워낙 가가가가가가가 좋았기 때문에 이번 앨범도 기대가 큽니다. 스푼의 (짐 자무시 풍으로) 미니멀하면서도 뚱한 유머를 지닌 로큰롤을 어찌 무시할수 있겠습니까?

하지만 머지 레코드는 정식 수입이 안되는 레이블이지... 그래 난 또 해외주문을 할 수 밖에 없는 슬픈 전설을 타고 태어난거야 (...)
  Comments,   0  Trackbacks
뱀파이어 주간의 꼰-뚜라- 한국 상륙
2009/10/22 - [headphone music/잡담] - 꼰-뚜라- (Contra)

Vampire Weekend - [Contra] (2010, XL)

http://www.imusic.co.kr/cd/detail.php?code=A0365993

1집은 근 1년동안 질질 끌었는데, 2집은 발매 1주일 뒤에 나오네요. 이 정도면 양호.
 


개인적으로 전작이 '좋긴 한데 좀 단순하다'라는 느낌이 강했는데 2개월 전 Cousins 싱글은 그런 단순함을 효과적으로 상쇄한 것 같습니다. 약간 토킹 헤즈 필의 똘끼스러움과 에너르쉬기함이 돋보인다고 할까요. 아이튠즈 미리 듣기 결과도 꽤 괜찮았습니다.
  Comments,   0  Trackbacks
라스트 윈도우 ~한밤중의 약속~ 발매정보.

2009/03/01 - [Fight Test/리뷰] - 호텔 더스크의 비밀 [ウィッシュルーム 天使の記憶 / Hotel Dusk: Room 215] (2007)
2008/10/03 - [Fight Test/잡담] - 아니 호텔 더스크...

출처: [NDS] 호텔 더스크 후속[라스트윈도우] 1월14일 발매 (via 루리웹) 

오래간만에 게임 이야기입니다.


작년 이 때쯤 한국에서도 정식 발매되어 즐겼던 CING사의 NDS 어드벤처 게임 [호텔 더스크의 비밀]의 후속편이 일본에서 나온다고 합니다. 제목은 [라스트 윈도우 ~한밤중의 약속~]이고, 발매일은 2010년 1월 14일. 예 무려 5일 뒤입니다. :)

전작 [호텔 더스크의 비밀]에서 1년 뒤인 1980년 LA, 1개월후면 철거될 케이브 웨스트 아파트에서 거주 중이던 전직 형사 카일이 수수께끼의 인물에게서 "레드스타를 찾아라." 라는 의뢰를 받고 아파트에 숨겨진 비밀을 파헤쳐나가는 것이 기본 스토리라고 합니다. 홍보 영상 보면 아무래도 이 인간, 초반부에 다니던 직장 잘리는 것 같습니다. 내 그럴줄 알았다 ...그보다 토레한 밀라는 어디 갔어!

일단 전작의 진행 방식은 그대로 유지한다고 합니다. 대신 NOVEL SYSTEM이라는 새로운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하네요. 본편에서 주인공 카일의 행적(즉 플레이어가 행한 일)이 소설 형식으로 기록되며, 다른 시점에서 사건과 인물들을 관찰할수 있다고 합니다. 플레이어의 행동에 따라 소설의 내용이 변하기도 한답니다. (아무래도 소설의 서술자는 마틴 서머-전작 소설가 투숙객-아저씨인가...)

그리고 당장 나가주게!도 볼 수 있겠지

전작이 워낙 수작이여서 그런지 이번 신작도 무척 기대가 됩니다. 과연 이번엔 전작에서 지적됬던 단점들을 고칠 수 있을지도 궁금하군요. (뭐 워낙 전작이 잘 만들어진 게임이니 현상 유지만 하더라도 충분히 괜찮겠지만...)

아직 한국 출시 여부는 미정이지만 전작 판매량이 의외로 좋았다는 사실을 생각해보면 긍정적일 것 같습니다. 다만 형이 NDS를 팔았어 앍

  Comments,   0  Trackbacks
Massive Attack from Heligoland
2009/09/04 - [headphone music/잡담] - Splitting the Atom

Massive Attack - [Heligoland] (2010, EMI)

마침내 나오는군요. http://en.wikipedia.org/wiki/Heligoland_(album) 2010년 2월 8일이랍니다.

그러자 매선생님은 말합니다.


공개된 곡들이 전성기의 그것에 미치지 못하는 것 같아서 좀 불안하긴 하지만, 일단 핫 칩 신보와 함께 2월에 꼭 구해야 되겠습니다. 전 소중한 매시브빠니깐요 (웃음)

P.S. http://ko.wikipedia.org/wiki/%ED%97%AC%EA%B3%A8%EB%9E%80%ED%8A%B8_%EC%84%AC 헬리고랜드가 아닙니다. 헬골란트가 맞습니다.앨범명이 고유 명사명이라면 헬리고랜드라 읽어야 되겠지만 (...)
  Comments,   0  Trackbacks
giantroot's 2009 Year-End Visual List

올해는 음반과 달리 영상물을 그리 많이 보지 않았습니다. 학업 때문에 영화 볼 시간을 낼 시간이 없었는데다, 작년에 비해 필사적으로 보고 싶은 작품이 그렇게까지 없었습니다. (그나마 [밀크] 있었는데 연기 크리 감사염. 아오 스폰지! 자꾸 이렇게 놀래!) 제가 게으른 것도 한 몫하고요.

내년엔 좀 부지런하게 보러 다녀야 되겠습니다. 10~11월 사이는 저에겐 거의 없는 시간이나 다름없으니 더욱 그래야 되겠죠. 그 전에 돈 좀 ㅠㅠ

여튼 이번엔 영화와 애니 따로 나누지 않고 하나로 합해서 올려봤습니다. 아바타가 올라와서 ?하시는 분들도 있으실건데, 올해 1월에서 12월까지 개봉한 영화를 기준으로 삼아서 그렇습니다. 물론 작년 12월에 개봉하는 영화도 놓친거라면 올려 놓습니다. (이런 고무줄 심보같으니라고)

Best 영화

17. 슬럼독 밀리어네어 [Slumdog Millionaire] (2008)
소원 성취 판타지라는 점에서는 완벽하다. 아카데미를 잊고 보면 꽤 좋은 영화다.

16. 박쥐 [Thirst] (2009)
솔직히 베스트라고 하기엔 2% 부족하지만, 그렇다고 밍밍한 망작은 아니다.
올해 가장 화끈한 문제작이였고, 나는 충분히 즐겼다. 그래서 올렸다. (그리고 극장에서 처음으로 본 박찬욱 영화라는 점도...)

15. 거북이 달린다 (2009)
대한민국 남성성에 대한 농담을 가지고 이렇게 재미있는 상업 영화로 만들어내는것도 재능이다.
[24, 24]라는 망작은 도대체 어떻게 만들어진건지 궁금해졌다.

14. 워낭소리 (2009)
연출/사실 여부는 좀 찝찝했지만, 소와 사람 간의 관계는 재미있고 감동적이다. 설득력도 상당하다. 

13. 썸머 워즈 [サマーウォーズ / Summer Wars] (2009)
곤 사토시 이후 일본 애니메이션계에 등장한 인재, 호소다 마모루의 도약의 순간.

12. 아바타 [Avatar] (2009)
이야기보다, 카메론이 제공하는 이미지 향연은 정말 독보적이다.

11. 디스트릭트 9 [District 9] (2009)
...하지만 개인적으로 아바타보다 디스트릭트 9에 한 표를 주고 싶다.
대안적 블록버스터?라고 하면 좀 웃기겠지만 어쨌든 헐리우드로 대표되는 거대 자본 블록버스터하고는 다른, 독특한 영화라는 것은 부인할 수 없다. 물론 무척 재미있다.

10. 체인질링 [Changeling] (2008)
140분 동안 펼쳐지는 끔찍하지만 감탄스러운 한 여성의 투쟁기.
시대의 부조리에 맞서기 위해 우리에게 필요한 자세는 무엇일까?

9. 그랜 토리노 [Gran Torino] (2009)
그러고 보니 클린트 이스트우드 옹의 영화가 두 편이나 올라왔군.
아무튼 大人의 연기 은퇴작엔 그저 박수를 보낼 따름입니다. 게다가 내용도 大人답습니다.

8. 로나의 침묵 [Le Silence De Lorna / The Silence Of Lorna] (다르덴 형제, 2008)
하나의 도덕적 선택에 대한 다르덴 형제의 뼈아픈 질문.
그리고 무척이나 아름다운 결말은 올해의 결말로 올려놓기 충분하다.

7. 더 레슬러 [The Wrestler] (2008)
아르노프스키의 성숙과 미키 루크의 뼈아픈 연기가 다소 올드 스쿨 풍 스토리를 진실되게 만들었다.

6. 업 [Up] (2009)
픽사는 이제 단순한 애니 제작사가 아니다. 그들은 존중받아 마땅한 창작자들이다.

5. 도쿄 소나타 [トウキョウソナタ / Tokyo Sonata] (2008)
기요시가 만든 그 어떤 호러 영화보다 무섭다. 하지만 동시에 그동안 드라마 계열 기요시 영화가 선뜻 말하지 못한 한 줄기의 희망을 분명하게 보여주고 있다.

4. 마더 [Mother] (2009)
엄마라는 존재에 대한 통찰을 담은 작지만 매운 스릴러. 김혜자의 광기에 차 있지만 이입 가능한 연기와 봉준호의 송곳같은 연출이 돋보인다.

3. 똥파리 [Breathless] (2009)
처절한 욕지거리와 폭력의 악순환, 그래도 어쩔수 없이 그걸 받아들여야 하는 대한민국 (밑바닥) 사람들의 슬픈 삶에 대한 강렬한 경험.

2. 더 클래스 [Entre les murs / The Class] (로랑 캉테, 2008)
학교에서 일어나는 선생과 학생의 파워 게임을 지루하지 않게 잘 풀어냈다.
이상을 현실 속에서 지켜내기 힘들지만, 적어도 아무것도 안 하는 것보단 낫진 않을까?

1. 예언자 [Un Prophet] (자크 오디아르, 2009)
프랑스 범죄 영화의 부흥. 강렬하지만 시적인 아름다움이 느껴지는 한 영웅-범죄자의 성장기. (어떤 이는 롤랑 바트르의 신화론을 꺼내겠지만 나는 굳이 꺼내고 싶진 않다.) 당신이 갱스터 혹은 범죄 영화 팬이라면 이 영화 놓치면 안 된다.


WORST 영화/애니

DARKER THAN BLACK -유성의 제미니- (TV 애니메이션)
전작을 꼴딱 말아먹어버린 희대의 막장 결말.

트랜스포머 2
강강강강강강강강강강강.... 약이나 중은 어데다 찾아 먹으려도 여전히 없더만.
마이클 베이는 반면교사라는 단어를 모르는가?


남우 주연상
클린트 이스트우드 [그랜 토리노]
양익준 [똥파리]
미키 루크 [더 레슬러]
타라 라힘 [예언자]
프랑수아 베가도 [더 클래스]
샬토 코플리 [디스트릭트 9]
김윤석 [거북이 달린다]
카가와 테루유키 [도쿄 소나타]
칼 프레드릭슨 [업]
소 (?!) [워낭소리]

남우 조연상
원빈 [마더]
야쿠쇼 코지 [도쿄 소나타]
정만식 [똥파리]

여우 주연상
안젤리나 졸리 [체인질링]
김꽃비 [똥파리]
김혜자 [마더]
김옥빈 [박쥐]

여우 조연상
마리사 토메이, 에반 레이첼 우드 [더 레슬러]
코이즈미 쿄코 [도쿄 소나타]

최악의 악역
존스 반장 [체인질링]
찰스 먼츠 [업]
쿠버스 [디스트릭트 9]
쿼리치 대령 [아바타] (어째 올해는 군인 악당이 강세네요 (...))
세자르 루치아니 [예언자]
프랑수와 베가도 [더 클래스] (마지막에 학생을 변호하지 않는 행위는 이해가 가지만, 결정적인 병크 때문에...)
영화에 등장하는 아버지 [똥파리] (특히 상훈네 아버지. 연희네 아버지는 그나마 궁색한 이유라도 있지...)

감독상
클린트 이스트우드 [체인질링], [그랜 토리노]
자크 오디아르 [예언자]
로랑 캉테 [더 클래스]
봉준호 [마더]
구로사와 기요시 [도쿄 소나타]

황금햇뿌리 상 (신인 감독상)
양익준 [똥파리]
닐 블롬켐프 [디스트릭트 9]
이충렬 [워낭소리]


Best 게임

6. 바이오하자드 5 [Bioharzad 5] (PC, 2009)
안정적인 속편. 그 자체로도 즐길만 하다.

5. 호텔 더스크의 비밀 (DS, 2007)
2년만에 지각 배달된 어드벤처의 수작. 그 황량한 분위가 좋았다. 후속작 좀 내줬으면.

4. 페르시아의 왕자 4 [Prince of Perisa] (PC, 2008)
시간의 단도 시리즈의 부담감을 해결하는데 그럭저럭 성공했다. 남은 것은 후속작들을 말아먹지 않는 것.

3. 레프트 4 데드 2 [Left 4 Dead 2] (PC, 2009) 
1년만 늦게 냈더라면 우려먹기 욕은 안 들었을건데... 그래도 여전히 재미있는데다 잘 만들었다.

2. 브레이드 [Braid] (PC, 2009)
2D 플랫폼-어드벤처의 재발명. 스토리도 여러모로 충격적. (그런데 문제는 내가 끝을 못 봤다는거지...)

1. 콜 오브 듀티: 모던 워페어 2 [Call of Duty: Modern Warfare 2] (PC, 2009)
게임을 좋아하던 좋아하지 않던 이건 정말 해봐야 할 물건이라 생각한다. 영상물에서 어떻게 전쟁을 재현하는가라는 화두를 나름의 방식으로 돌파한 게임이라 생각한다. 다만 길티 플레져 논쟁은 피할수 없을듯. (공항 학살은 정말 아니였다.)

  Comments,   1  Trackbacks
호랑이 기운이 샘솟진 않는 우유

아 정말 결국 포스팅하게 만드네요. (이거 쓰고 또 보고서 쓰러 가야합;;;)
 
http://hyangmusic.com/View.php?cate_code=INDR&code=569&album_mode=music

벨 앤 세바스찬 1집 라이센스 소식입니다. BBC 실황 앨범이 나오긴 했지만 이건 뭐... 너무 뜬금없고 황당해서 이해가 잘 안 갑니다. 거의 뒷북 수준이에요. 한국에서도 살 사람은 이미 다 수입반으로 샀을 물건인데... (성문영 씨의 해설이 붙어있다는건 큰 메리트입니다만...) 뭐 그래도 살 사람은 있으리라 봅니다...여전히 타이밍은 이해가 안 가지만.

벨 앤 세바는 예전엔 무척 좋아했고 지금도 그럭저럭 좋아하지만, 이거보다 소닉 유스의 이터널 좀 내줬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저번에도 불평했지만 요새 마타도어 레이블 앨범들은 보기 드럽게 힘들더라고요.
  Comments,   0  Trackbacks
황보령, Shines in the Dark Again
아 정말... 이 앨범, 올해의 한국 가요 앨범이죠. 올해 가장 아름다운 인트로 트랙인 '돌고래 노래'만으로도 이 앨범은 정말 레전드에 올랐습니다. '비상'이라는 멋진 하드 록 넘버도 빼 놓을수 없고, 'Shines in the Dark'도 처연함도 훌륭합니다. 다채롭지만 일관성이 있다고 할까요. 사실 이 앨범의 매력은 뭐라 설명할 수 있는 성질의 것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초판 커버 디자인이 좀 그래서 (사실 까놓고 이야기하면 Peter Bjorn and John의 [Living Thing]와 함께 2009년 워스트 앨범 커버입니다 (...)) 안타까웠는데, 이렇게 깔쌈한 커버로 갈아입고 재발매되니 좋군요....그런데 난 초판 샀잖아? 안될꺼야 아마.. (하지만 레어템 될때까지 기다리면...)

뭐 여튼 나온지 얼마 안 되는 앨범 재발매하는거 개인적으로 그리 탐탁하게 여기지 않고 있는데, 이번 재발매는 환영입니다. 그런데 초판은 엠넷에서 나왔는데 이번엔 비트볼에서 나오네요?
  Comments,   0  Trackbacks
20091128 최근에 들은 신보 메모
 Yo La Tengo - [Popular Songs]
(2009, Martador)

8.5/10.0

여전히 잘하긴 하는데, 새로운 맛은 줄었달까요?
실험적인 트랙과 팝적인 트랙의 구분이 극명해졌다라는 생각도 듭니다.
뭐 [Summer Sun]처럼 인상이 약한 앨범은 아니고,
욜라탱고 특유의 감수성이 살아 있는 (긍정적인 의미로) 부담없는 팝송 모음집입니다. 그저 즐기죠 :)

The Flaming Lips - [Embroynic]
(2009, Warner)

8.7/10.0

어찌보면 굉장히 문제작인데... 
인기가 많은 상황에서 이런 앨범을 내다니 플레이밍 립스답다는 생각도 듭니다.
버블검 요소는 거의 사라졌고요, 대신 칸 같은 크라우트록의 영향력이 많이 느껴집니다.
전반적으로 어둡고 시끄럽고 몽롱하고 거칠고 그렇습니다.

가장 중요한 점은 이 장르 특성상 자칫 잘못하면 부카게 음악이 나올뻔한데
꽤 중심을 잘 잡았는데다 약빨로 이세계의 성기사로 보내주겠다는 결언한 의지가 잘 살아 있습니다.
적어도 들으시면서 '아 의미없이 중좡중좡거리네'라곤 생각하진 않으실겁니다. 

전반적으로 일관성도 있고 잘 만든 음반입니다. 다만 조금 부담스럽다는 건 어쩔수 없네요.

Peter Bjorn and John - [Living Thing]
(2009, Witchta)

4.5/10.0


원하신다면 분노의 AMN 리뷰를 올릴수도 있습니다 (...)
  Comments,   0  Trackba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