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번째 창문
ليس هناك ما هو صحيح ، كل شيء مسموح به Nothing is true, Everything is permitted.
지름신 강림 (61)
이상한 날씨지, 그렇지 않아?

*정식 앨범 커버가 아닙니다.

http://www.tinymixtapes.com/news/announce-strange-weather-isnt-it-promise-berliniest-album-ever
http://chkchkchk.net/

!!! (chk chk chk)의 새 앨범 [Strange Weather Isn't It?]이 마침내 베일을 벗었습니다. 멤버 변동이 이뤄진 가운데 만들어진 새 앨범은 워프 레코드에서 2010년 8월 24일 발매될 예정이라는군요. 공식 홈페이지가 리뉴얼 됬으며 새 곡 'AM/FM'이 공개되었습니다. 베를린에서 녹음을 진행했으며, 브라이언 이노와 데이빗 보위의 작업에서 영감을 많이 받았다고 합니다.

개인적으로 전작 [Myth Takes]가 꽤 놀랄만한 해트트릭을 이뤄냈다고 생각합니다. 초창기 이들은 너무 프로그레시브해 휭키함을 가린다고 생각했는데, [Myth Takes]에선 그런 프로그레시브한 과욕 대신 지적인 유머와 본능적인 휭키함의 그럴싸한 조합으로 대체되어 상당히 좋은 앨범이 나왔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AM/FM은 그 기조를 이어가면서도 차가운 기운을 불어넣고 있습니다. 좋은 트랙입니다. 기대가 됩니다.

트랙 리스트입니다.

01. AM/FM
02. The Most Certain Sure
03. Wannagain Wannagain
04. Jamie, My Intentions Are Bass
05. Steady as the Sidewalk Cracks
06. Hollow
07. Jump Back
08. Even Judas Gave Jesus a Kiss
09. The Hammer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Clinging To A Scheme in Korea

향뮤직 예약 페이지


4월 21일 발매 예정인 스웨덴 슈게이징 밴드 라디오 디파트먼트The Radio Dept.의 세번째 앨범 Clinging To A Scheme가 한국에 하루 뒤에 상륙한다고 합니다.

그것도!
무려!

보너스 트랙 두 개나 포함되서!

포니캐넌 코리아가 한 건 해냈군요. 일본반 보너스 트랙을 한국반에도 넣는데 성공했나 봅니다.

1집은 만장일치의 찬사를 받았고, 두번째 앨범 Pet Grief가 다소 미적지근한 반응을 얻었는데 과연 이번 신보는 어떻게 될 지 궁금합니다. 개인적으로 지금까지 나온 슈게이징 밴드 중에서 가장 팝적인 센스가 빛나는 밴드라 생각하고 좋아하는데 잘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Comments,   0  Trackbacks
  • 호..정말 좋은 정보군요.
    전 이국에 주문 넣으려고 했는데 어차피 LP도 나오지 않는 판에 이번에 향뮤직에 주문 넣어야 겠어요.

    사실 이 음반 벌써 들어봤는데 아직은 잘 모르겠어요..솔직히 썩 마음에 들지는 않는 것 같아요.
  • 케로로
    흠 요거 칠리뮤직에서 나온걸루 알고 있어요. 음원은 얼마전에 풀린 것 같은데
    간만에 사고픈 앨범이 나온 것 같습니다^^;
    • 케로로//아마 칠리 뮤직이 포니 캐논 쪽 음반들 디지털 음원을 담당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2집은 없는데 한번 들어보고 싶네요.
댓글 쓰기
Search and Buy: [Raw Power] 레거시 에디션 발매.

모두가 기다리던 재발매 "Raw Power" (via 석원님)


1997년 이기 팝이 직접 리마스터링했음에도 불구하고 시망 퀄리티를 보이는 바람에 여기저기 '쿨타임 됬다 까자' 취급 받았던 펑크의 고전 "Raw Power"가 마침내 오리지널 보위 믹스로 재발매 된다고 합니다.

트랙리스트입니다. (출처는 석원님 블로그입니다.)

DISC 1 ("Raw Power" Origianal Mix ver.)
1. Search And Destroy
2. Gimme Danger
3. Your Pretty Face Is Going To Hell
4. Penetration
5. Raw Power
6. I Need Somebody
7. Shake Appeal
8. Death Trip

DISC 2
1. Introduction
2. Raw Power
3. Head On
4. Gimme Danger
5. Search And Destroy
6. I Need Somebody
7. Heavy Liquid
8. Cock In My Pocket
9. Open Up And Bleed
(track 1-9: GEORGIA PEACHES; Live At Richards, Atlanta, GA, October 1973)
10. Doojiman
(Outtake from the sessions for Raw Power, Recorded 1972)
11. Head On
(Rehearsal Performance, Recorded 1973, New York City, From CBS Studios rehearsal tape)

그 외 마스터스 에디션이라고 나오지만 (아마 스톤 로지스 호화 딜럭스반 개념인듯) 패스.

마침내 드디어 이 앨범을 들을 날이 왔군요. 수입이 되는 그날까지 기쁜 마음으로 기다리겠사옵니다. 
하지만 수입가격이 3만원 얼마 하면 진짜 죽여버릴껍니다. (웃음)

'Headphone Music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0년 3월 신보 넉 장 간단메모  (2) 2010.04.10
Clinging To A Scheme in Korea  (4) 2010.04.09
Search and Buy: [Raw Power] 레거시 에디션 발매.  (2) 2010.04.08
201003 음반일기 01  (0) 2010.04.05
그리즐리 베어, 픽시즈 내한.  (4) 2010.04.01
This is Happening.  (6) 2010.03.30
  Comments,   0  Trackbacks
  • 새침떼기
    레거시 에디션 보통 3만원 넘지 않나요?
    해외에서 질러도 적은 가격은 아닌 것 같고..:-/
    • 새침떼기//일단 가격은 13달러에 확정됬으니 아무리 그래도 베스 오튼처럼 4만원이라는 미친 가격은 안 나올듯 싶습니다. 하지만 정말 4만원 나오면 아오 ORZ
댓글 쓰기
This is Happening.

untitled no longer (via DFA레코드 공식 블로그)

오랫동안 이름이 없었던 LCD 사운드시스템의 세번째 앨범이 마침내 이름과 커버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This is Happening으로 붙여진 세번째 앨범은 2010년 5월 18일 발매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예전에 제임스 머피는 수트를 입어야 한다라고 대한민국의 모 블로거 분이 밝히신 바 있는데, 내한 때 그 블로그 포스팅을 봤는지 아예 수트 입은 제임스 머피를 커버로 내세웠습니다. 그 분이 좋아하시겠군요. 그나저나 머피도 올해로 40인데 여전히 간지폭발인걸 보면 슬슬 미중년 루트를 타려는가 봅니다.

그러고 보니 2집은 아직 없군요. 들어봐야 되겟습니다. 1집은 제 올타임 훼이보릿이라는건 여기서도 몇 번 밝혔죠.

'Headphone Music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003 음반일기 01  (0) 2010.04.05
그리즐리 베어, 픽시즈 내한.  (4) 2010.04.01
This is Happening.  (6) 2010.03.30
Teenage Fanclub - The Concept  (6) 2010.03.28
[가사번역] Jarvis Cocker - Running the World  (3) 2010.03.24
The Verve - History, No Knock on My Door  (7) 2010.03.21
  Comments,   0  Trackbacks
  • 아..이거 별거 아닌 커버같은데도 간지 쩌는걸요! ㅎㅎ 흑백사진 위의 저 폰트색도 참 맘에 들어요~
  • 이 음반 은근 기대를 많이 걸고 있습니다.
    요즘 기대작들이 거의 다 실페여서 이번 만큼은 좋은 결과가 있기를..일단 커버는 마음에 드는군요^^
    • ENTClic//저도 기대가 많습니다 ㅎㅎ 첫 싱글이나 공개됬으면 좋겠어요.. 그나저나 ENTClic님도 LCD 사운드시스템 좋아하셨군요.
  • 우옹옹 올해 지산에 엘시디가 온다면 대박일텐데ㅠㅠ 군인이 휴가내서 직접 가는건데 머피 형쯤은 델꼬와줘야 되는거 아닌가염 ㅋㅋㅋ

    앨범커버가 왠지 맘에 드네요ㅋㅋㅋ80년대 삘도 나고ㅎㅎ
    • 니흠//아직 2차 라인업이 안 떠서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온다면 무조건 갑니다.

      아 그러고보니 앨범커버가 정말 80년대 간지군요!

      그나저나 휴가 나오셨나요?
댓글 쓰기
그렇죠. 천국과 지옥이 하루에도 몇 번씩이나 반복되는게 우리네 인생입니다.

14,900원, 2CD!


참고로 해설지와 가사 번역은 비틀즈와 밥 딜런을 사랑하시는 '그 분'이 하십니다.
저번 바셀린즈 해설지 (이건 힌트겠군요.) 퀄리티를 생각하면 좋은 퀄리티로 나오리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이런데다 가격은 13,400원.

보너스 4트랙인데도 13,400원...


특히 걸스가 대단히 타격
아 안돼!!!!!!!!!!!!!!!!!!!!!!!!!!!!!!!! ㄴ아ㅣㅣㄴ;ㅇ허ㅏ리ㅏ어할ㅇ니너하ㅣㄹㅇ넣ㅇㄴ
  Comments,   0  Trackbacks
  • 음반 가격이라는 것은 참 얄궂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배철수 100대명반에 꼽힌 음반들이 대부분 가격도 거품없고 저렴한게 사둬야 할 것들이 많더라구요 ~

    검정치마는 참 좋아하는 편인데 보너스 곡들이 궁금해서 지르고 싶은 생각까지 드네요-_-
    걸스...도 마찬가지. 차라리 직수입판을 일본판으로 샀으면 이미 보너스곡까지 들었을텐데..

    아무튼 이 포스트는 격하게 공감 되는군요-_-;;
    • 류사부//배철수 100대 명반 중에서는 새로 나오는게 많아서 굉장히 기쁘더라고요. 검정치마는 리마스터링되서 나오고, 걸스는 아.... 여튼 공감이 되셨다니 다행입니다 :)
  • 주디 씰은 경사...패키지도 완전 간지나게 나오던데요! 하지만 걸스와 검정치마는 저 역시 아 안돼!!!!!! ㅠㅠ 산 사람은 슬프지만.... 그래도 좋은 음악 더 많은 사람이 접할 기회가 생기는 건 역시 좋은 일~
    • 지기//주디 씰은 아마 워너 지원을 받고 나오는거라서 굉장히 빵빵할듯 싶습니다. 걸즈와 검정치마는 정말 눈물 좀 닦고... 걸즈는 아마 재구입할듯 싶네요 힝~
댓글 쓰기
2010년 1,2월 신보 일곱장 간단 메모

 Vampire Weekend - [Contra]
(2010, XL)
8.5/10.0 ★

더욱 견고해진데다 설득력도 있다.
당신이 이 앨범을 싫어할수도 있지만 적어도 들으면서 '형편없네'라는 말은 나오지 않을것이다.
물론 난 이 앨범 좋아한다 :) 약간 낯간지러운 부분도 있지만 완성도 면에서는 전작보다 더 좋은 것 같다.



Surfer Blood - [Astro Coast]
(2010, Kanine)
8.3/10.0 ★

곡 하나 하나가 첫 인상이 강하다. 그러나 새롭다긴 보다는 친숙한 쪽에 가까울듯. 그래도 Swim 같은 곡은 좋다.
여튼 위저를 좋아하고 브라이언 윌슨/애니멀 콜렉티브의 모닥불 요들레이리리~ 보컬 하모니를 좋아했다면 들어보시길.

 

Spoon - [Transference]
(2010, Merge)
8.0/10.0

딱 8.0. 전반적으로 (플레이밍 립스의) 요시미 앨범 차기작을 기다리다가 At War With the Mystics 만난 느낌이였다. 그 자체로도 괜찮은 앨범이지만 전작하고 비교하자면 좀 아쉽달까... 뭐 그렇다. 전작이 워낙 먼치킨 급 앨범이여서 그렇기도 하고. 

그래도 뚱땅거리는것만으로도 사람을 흔들줄 아는 걸 보면 스푼의 내공은 여전하다. 'Is Love Forever?', 'Written In Reverse'을 보라. 그들은 로큰롤이 뭔지를 안다.



Hot Chip - [One Life Stand]
(2010, DFA)
8.8/10.0 ★

핫 칩이 만들어낼 수 있는 로맨틱 일렉트로닉 팝-소울의 극치.
그리고 2집(쏘리 3집은 아직 손에 못 넣었어요.)하고 비교했을때 좀 더 앨범 단위로 사고되고 제작된 앨범 아닐까라는 생각이 든다.
특히 'One Life Stand'에서 'Brothers' 연타는 정말이지 감동.



Los Campesinos! - [Romance is Boring]
(2010, Arts & Craft)
7.8/10.0

트랙 수가 너무 많아서 전작의 저돌적인 매력이 사라졌다. 닐 캄페시노스! 말처럼 성숙해지긴 했는데 그 대가가 이거라면 좀 아쉽다. 내가 프로듀서였더라면 몇 트랙은 과감하게 뺐을것 같다.

그래도 떼창의 즐거움이 살아있는 트랙들이 여전히 있어서 세이프. 'Romance Is Boring'이나 'There Are Listed Buildings'은 좋은 파워 팝 싱글이다. 내가 로스 캄페시노스!에게 바라는 것도 이런거이기도 하고.


TV Yellow - [Strange Ears]
(2010, 비트볼 레코드)
8.7/10.0 ★

왠지 들으면서 친숙한 느낌을 받았다. 특히 'Days In Vain' 후반부.
그런데 그 친숙함을 굉장히 능숙하고 세련되게 다듬어냈다.  몽구스 이후 비트볼이 일렉트로닉 장르에서 한 건 또 했다. 결론은 좋은 앨범이니 꼭들 사시라.

사족인데 영화 음악을 했다는 이력답게 굉장히 트랙들이 영화적인 감수성으로 가득차 있다. 단편이라도 좋으니 영화 음악에 써먹고 싶다.


Massive Attack - [Heligoland]
(2010, Virgin)
5.4/10.0



그리고 두번째 AMN 리뷰 당첨 (...)
  Comments,   0  Trackbacks
  • 점수를 다 후하게 좋군요^^
    Massive Attack빼고는 다 들어봤는데 전 Surfer Blood가 제일 좋더군요...아 TV Yellow도 못들었네요.
    올해는 별로 확 와닿는 음반을 아직 발견하지는 못했어요.
    그나마 Vampire Weekend, Surfer Blood, Yeasayer와 Beach House 정도...
    • ENTClic//제가 워낙 정이 많아서 짠 점수는 쉽사리 못 줍니다. 그 점에서 매시브 어택 신보는 최악 (...)

      TV Yellow는 ENTClic님이 좋아하실거라고 50% 장담 할 수 있습니다. 뉴 오더리쉬한 부분도 있는지라...

      두 개는 들었고 예이세이어는 수입 기다리고 있고... 아 비치 하우스가 남아있군요. 올해 안에 섭팝 시리즈로 나올것 같아서 일부러 아껴놓고 있습니다.
  • 복잡간단하게 도식화해봤습니다.

    파도타기>>흡혈귀>>>>>>i농부들!>>>>숟가락>>>>>>>>>>핫칩(네타부족)>>>>>>>>>>>>>>>>>>>>>>>>>>>>>>>>>>>>>>안도미키의올림픽코스츕(갈라쇼)>>>>>>>>>>>>>>>>>>>>>>>>>>>>>>>>>>>>>>>외토뤼야외토뤼야따라디리따라따!>>>>>>>>>>>>>>>>>>>>>>>>>>안도미키의올림픽코스츔>>>>>>>>>>>>>>>>>>>>>>>>>>>>>>>>>>>>>>>>>>>>>
    한때_매시브어택이라_불린_밴드

    서 퍼블러드 swim을 친구한테 들려줬는데 LA메탈 같다고 하데요. 거 듣고보니 리듬패턴이 그런 것 같기도 하고... 아무튼 좋게 들었습니다. 스푼이야 전작들에 비하면 못하긴 한데 기본치를 남들 중간은 깔고 가 주시는 양반들이라 행복해요.
    그건 그렇고 원라잎스탠드(싱글) 듣고서 올 것이 왔구나! 돛을 올려라! 이런 스멜로 찬양경배할 준비를 막 끝내놨는데 막상 앨범은 뭔가 좀 낯설다고 해야 되나 너무 쏘울하신 거 아닌가 암튼 저는 감이 안오네요. 음.

    티비옐로우는 안들어봤는데 뉴오더같다 하시니 괜춘할 것도 같고? 이런 생각도 마 가지고 있습니다.
    • 제레미//안도 미키ㅋㅋㅋㅋ 좀 심했죠. 보면서 저게 일본 취향인가 진지하게 고민했습니다. 매시브는 외톨이보단 좋습니다. ...외톨이보단.

      뭐 위저 자체가 극렬 LA 메탈 빠돌이였으니 그 영향권에 있는 서퍼 블러드도 비슷. 스푼이 정말 하향세인지 아님 훼이크다 이 병신들아!였는지는 다음 앨범에서 판명 날 거 같습니다.

      전 일렉트로닉 쏘울을 좋아해서 핫 칩 이번 앨범이 마음에 들더라고요. 전작보다는 댄서블한 맛은 줄어들었지만 워낙 애들이 하는게 있는데다 훅이 좋아서 만족하게 되더라고요. 주니어 보이즈 쪽에 가까워졌다고 할까요.

      티비 옐로우는 꼭 들어보시길. 잘하면 크게 성공 할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게다가 이렇게 뉴 오더를 추종하는 밴드를 한국에서 만나다니 (몽구스도 있지만 덜 록밴드 스러웠죠) 정말 기쁩니다.
댓글 쓰기
201001 음반일기 Part 2

2010/01/27 - [headphone music/잡담] - 201001 음반일기 Part 1


1. Wild Beasts - [Two Dancers] (2009, Domino)

제렘님이 영국에서 구해다 주신 음반입니다. 제렘님 감사합니다.

뭐랄까 음악이 설득력이 있습니다. 정말 이런 말은 쉽게 안 나오는데 'All the King's Men'을 들으면서 그런 생각이 들더라고요. 단순한 호오 이상의 감수성을 파고드는 동물의 본능 같은 집요함이 있습니다. 작년을 수놓았던 그리즐리 베어하고 비슷하다고 할까요? (어째 작년을 빛냈던 대부분의 밴드들은 모두 동물을 주 제재로 하고 있네요.) 

다만 곰 발바닥처럼 부드럽지만 육중한 그리즐리 베어와 반대로 '야수적'(혹은 '남성적') 혹은 '날렵함'이라는 느낌이 강합니다. 팔세토와 엘보우의 가이 가베이를 떠올리게 하는 묵직한 저음을 소화해 해내는 보컬리스트의 역량과 그것이 피터 비욘 앤 존과 인터폴, 에코 앤 더 버니멘의 영향을 받은 간결하면서도 몽롱한 개러지/포스트 펑크하고 하모니를 이루는 풍경이 그렇죠. 소나무와 잡목들로 우거진 산 속을 걷다가 야생 동물의 움직임을 문득 느끼는 것 같은 기묘한 감수성을 가진 앨범입니다.


2. 장필순 - [Soony 6] (2002, 하나뮤직)

뒤늦게 만난 앨범입니다. 허나 뒤늦은 만남과 달리 정말 훌륭한 음악을 담은 앨범입니다. 여러분 중에서 어떤날 같이 맑고 단아한 한국적 감수성이 담긴 가요를 좋아하시고, 90년대 이후 등장한 서정적인 전자음으로 일궈진 포크를 좋아하는데 아직 이 앨범을 가지지 않았다면 지금이라도 레코드 샵으로 달려가시기 바랍니다. 이 앨범엔 그 모든게 담겨 있습니다.

조동익 선생의 천의무봉급 재주 속-선생님 일렉트로닉에도 재주가 있으셨군요.-에 피어나는 장필순 누님의 보컬은 정말 아름답다는 말로 표현할 수 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2000년대에 나온 수많은 한국 앨범들 중에서 독보적인 감수성을 지니고 있는 앨범입니다.

3. The Shins - [Wincing the Night Away] (2007, Sub Pop)

음 사실 전 신스에 대한 인상이 그동안 그리 곱지 않았습니다. 전형적인 '평론가의 연인' 밴드 아닐까 라는 생각이 있었거든요. 그래서 이 앨범을 듣기엔 꽤 많은 시간이 걸렸습니다. 결국 자주 들어다 보는 블로거 중 두 분의 강력한 추천에다 비트볼에서 저렴하게 출시한 것 때문에 결국 들어보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아주 환장하고 f워드와 b워드를 남발할 어마무지한 혁신적 걸작은 아니지만, 버즈(미국 밴드임!)의 휘하 아래 자라나고 있는 쟁글 팝을 신실하게 만들어내고 있다는 점이 마음에 드는 수작 앨범입니다. 

예쁜 멜로디와 하모니로 불러제끼지만 가사를 들여다보면 은근히 시니컬한(지역 사회에서 인정받지 못하고 주변을 떠도는  레즈비언 소녀 커플이 주인공입니다!), 그래서 후반부의 도약이 빛나는 'Phantom Limb'이나 절그적거리는 일렉트로닉과 간결한 어쿠스틱 기타 스트로크, 현악, 멜로디가 곁들어진 'Sea Legs' 같은 곡들이 귀를 살살 간지럽히는군요. (왠지 앨범 해설지의 오그리토그리한 필체에 전염된듯;;; 아 그거 정말 보다가 좀 뿜었슴다.) 마음에 듭니다.


4. Cold Cave - [Love Come Close] (2009, Martador)

신스 팝 앨범인데, 노이즈 익스페리멘틀 틀 속에서 재해석된 앨범이라고 할까요? 그만큼 노이즈 피드백이 신스 팝 사운드에 의외로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 바닥에선 나름 고참으로 인정받고 있는 슈슈 Xiu Xiu 전 멤버(여성 멤버인 칼라리 맥엘로이)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뒤, 이 앨범의 방향성에 수긍하게 됬습니다.

하지만 노이즈 익스페리멘틀,하면 생각나는 그런 음습하고 답답한 감수성은 거의 없고 쉬크하면서도 적당히 복고적이면서 신나는 신스 팝 앨범입니다. 싱글로 발표된 'Life Magazine'이 그렇죠. 단순한 리듬 속에서 점점 고조돼가는 멜로디와 여성 보컬이 매력적인 곡입니다.

고도의 완성미보다는 앞으로 발전될 가능성이 더욱 눈에 띄는 앨범이지만 신스 팝이라는 장르 속에서 멜로디를 뽑아내는 재능과 그것을 어떻게 다듬는지에 대한 아이디어가 훌륭한 앨범입니다. 나름 대형 인디 레이블인 마타도어하고 계약했다니 잘 홍보만 하면 나름대로 인기를 얻을 것 같습니다. 칼라리 맥엘로이도 꽤 포토제닉하고요 :)

개인적으로 이 앨범에서 쓰이는 아날로그 신디사이저 소리가 꽤 마음에 들더라고요.
  Comments,   0  Trackbacks
  • 작년에 우연히 얻은 수학 중 하나가 바로 Cold Cave입니다.
    기대도 하지 않았는데 너무나 좋더군요..결국은 LP로 재구입하고 CD는 친구에게 주기로 했습니다.
    참고로 이번 4월에 소박한 내한 공연 일정이 잡혔더군요...이 공연은 꼭 보려고 벼르고 있습니다^^
    • ENTClic//확실히 우수한 데뷔앨범이죠. 앞으로 이 앨범을 뛰어넘는 결과물들이 많았으면 좋겠습니다. 그나저나 4월 내한이라니... 좀 의외군요.
  • CC 4월에 옵니다 ㅇㅇ
    저도 보려가려고요. 처음 들었을땐 그냥 그랬는데 계속 들어니까 좋아지더군요ㅎ

    들짐승들은 1집 때 보컬로만 먹고사는거 아닌가 싶었는데 2집에서 그게 기우라는 걸 증명해내더군요. 훌륭했습니다:)
    • Laika_09//공연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일지 궁금합니다 :)

      들짐승들 2집은 정말 훌륭한 앨범이죠. 어찌보면 소포모어 징크스를 훌륭하게 해결한 걸지도 모르겠네요.
  • 신즈는 저거보다 저거 전 앨범들이 더 좋음요!
    저만 그렇게 생각하는 건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가끔 카오디오에서 틀면 어머니가 좋아하시더라구요. 허큘리즈앤러브어페어랑 같이 우리엄마취향 2관왕입니다.
    • saddle//아 그런가요? 그런데 가격이 좀 장난 아니여서 그냥 이 앨범으로 만족하려고 합니다 (...)

      저희 부모님는 아케이드 파이어와 블러를 좋아하시더라고요. 허큘리즈는 아직 제가 안가지고 있는데 나중에라도 사서 들려드릴까 합니다.
댓글 쓰기
[이벤트 참가] 소원을 말해보라니 말해보겠습니다. (를 빙자한 해외샵 위시리스트)
요새 이용하고 있는 배송 대행 사이트에서 행사를 한다길래 한 번 해보기로 했습니다. 안 되도 배송료가 5% 깎인다고 하니 밑져야 본전이겠죠.

사실 요새 음반 사듣기 취미를 붙이다 보니 한국에서 구하기 희귀한 음반들/한국에서 비싸게 수입하는 음반 때문에 결국 해외 주문에 손을 대고 말았습니다. 그렇게 해외 진출을 했는데도 여전히 모 해외 사이트에 차곡차곡 정리해둔 위시 리스트는 줄어들지 않고 있네요. 이 리스트 하루에 한번씩 보면서 다짐('난 이 음반들을 꼭 들어보고 말꺼야')이라도 좀 해야 되겠습니다. 대략 1-4위는 필구고, 나머지는 뭐... ㅎㅎ

(모든 가격은 반즈 앤 노블 가격 기준입니다.)


1. Alexander Skip Spence - [Oar] (1969, Sundazed) $14.89

이 앨범 하나만 남기고 광기와 질병에 시달리다 52세라는 길지 않은 생을 마친 (1960년대 히피 밴드 모비 그레이프 출신) 알렉산더 스킵 스펜스의 유일작이라고 합니다. 앨범 커버에 단아하게 담긴 스킵 스펜스 본인의 사진도 그의 광기과 병마가 드러나는 것 같아서 왠지 오싹합니다.

세상을 떠나던 1999년, 엑스 파일에 미발표곡이였던 'Land of the Sun'이 삽입되었다고 하는군요. 당시 엑스 파일이 인기가 많았을때였으니 재조명 받을 기회였는데 이때 세상을 떠나다니 안타깝습니다. 게다가 시드 바렛하고 거의 비슷한 삶을 살았지만 그래도 핑크 플로이드가 워낙 뜨는 바람에 간간히 회자되던 시드 바렛과 달리 이 분은 모비 그레이프가 워낙 미국 내에서도 한때 밴드로 그치고 말았으니 그럴 기회조차 없었죠.

대략 음악 성격은 알딸딸한 애시드-포크라는 이야기가 들려오는 가운데 벡과 로버트 플랜트 (레드 제플린), 톰 웨이츠 같은 쟁쟁한 뮤지션들이 존경을 표한다고 하더라고요. 알딸딸한 약 먹은 포크는 제가 좋아하는 장르 중 하나인데 한번 꼭 들어보고 싶더라고요. 하지만 선데이즈드는 거의 미국 한정 레이블이여서 국내에서 참 구하기 힘든 음반으로 전락해버리고 말았습니다. (잠시 수입됬었지만 그건 정말 예전 이야기.)

...뭐 이벤트와 관계없이 3월 해외 주문 넣을때 가장 1순위에 올라와 있는 앨범이기도 합니다.


2.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 United States of America [Sundazed Bonus Tracks] (1968, Sundazed) $14.89

이 쪽 역시 약빨 좔좔 60's 사이키델릭+유일작+선데이즈드 리이슈 음반입니다. 밴드명이 워낙 특이한데다 밴드의 중심이였던 멤버가 공산주의자(!!)였다고 하네요. 이 쪽도 이 앨범 낸 뒤 별다른 빛을 못 보고 시망 테크를 타고 말았지만, 후대에 재평가되었다고 합니다.

들어본 사람의 평에 따르면 약빨 좔좔한 (다소 모던한) 사이키델릭 팝이라고 하며 후일 브로드캐스트에 영향을 많이 미쳤다고 합니다. ...그나마 어떤 음악일지 짐작이라도 가는 스킵 스펜스와 달리 좀 감이 안잡히긴 하지만 이 쪽도 들어보고 싶은 건 마찬가지 입니다.

여담인데 잠시 모 사이트에 중고가 들어온적이 있는데 품절 크리 ㅅㅂ (...)


3. Jay Dee - [Donuts] (2006, Stones Throw) $12.19

최근 루츠, 커먼에서 명반의 가루를 뿌리시던 고 제이 딜라 형님의 업적을 찬양하고자 이 앨범을 사러 매장을 돌아다녔는데 으아니 차! 왜 이러케 비산고야? 결국 이 앨범도 해외 주문으로 사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일단 솔로 최고작은 이 앨범이라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여기서부터 시작해보려고 합니다. 그나저나 제이 딜라 아저씨도 죽은 뒤에 많이 우려지는 것 같습니다. 에리카 바두의 곧 다가올 신보부터 모스 데프 이번 신보, 그리고 딜라 어머님께서 공개한 앨범까지... 그리고 또 누군지는 기억 안나지만 딜라 이름이 여기저기 박혀 있더라고요. 


4. Raspberries - [Raspberries] (1972, Caroline) $12.19

제렘님에게 부탁해서 영국 구매를 획책하고자 했으나 실패한 파워 팝 밴드 라즈베리의 1집입니다. 당시엔 나름 인기를 누렸으나 그 이후로 듣보잡화 되버린 케이스죠. 아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숨겨진 명반이라고 합니다만 재발매도 2년전에서야 이뤄졌더라고요.

이 블로그 보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제가 파워 팝이라는 장르를 무척 좋아해서 눈에 보이는 족족 구하고 있는데, 아직 이 앨범은 못 구했네요. 이렇게 파워 팝 덕후의 고난길은 계속 됩니다 (...)


5. Laura Nyro - [New York Tendaberry] (1969, Sony) $6.99

(라즈베리 다음엔 텐다베리군요.) ...계속 적다보니 숨겨진 옛 명반을 찾아서를 연재하고 있다는 느낌마저 듭니다. 로라 나이로도 아는 사람만 아는 뮤지션인데, 캐롤 킹하고 비슷하다는 말에 들어보고 싶어졌습니다. 문제는 가장 유명한 [엘라이와 13번째 고해] (맞나?) 은 그럭저럭 재고가 들어오는데 이 앨범은 뭐 --;;

뭐 그거 말고도 커버로 내세운 나이로 누님의 초상 사진이 분위기가 있어서 좋습니다. 흑백 간지는 이런거라고 생각합니다. 사실 비속어를 쓰고 싶었지만 부모님도 보시는 블로그라 참았습니다. (...)


6. Bert Jansch - Bert Jansch [Bonus Tracks] $9.99 , Pentangle - Basket of Light [Bonus Tracks] $9.69

아씨 6번밖에 쓰지 않았는데 좀 힘드네요. --;;

아무튼 버트 잰시(와 후일 그가 만든 밴드 펜탕글)도 브리티시 포크 계에서 한 자리 차지하는 이름이라고 하는데, 페어포트 컨벤션하고 닉 드레이크를 좋아하는 얼치기 브리티시 포크 빠로서 구하고 싶은 앨범입니다. 게다가 펜탕글은 닉 드레이크하고 접점이 있다고 하니 한번 탐사해보고 싶은 마음도 있고요.

최근에 몇몇 앨범이 리이슈되서 한국에도 들어왔지만 저 앨범들은 끝내 들어오지 못했습니다. 결국 이것도 해외 구매 확정...인데 나중에 사고 뒤통수 칠까봐 두렵네요. 영국 쪽에서 파는게 좀 싸기도 하고... 당첨되면 공짜인데 뭐 괜찮겠지
 
7. Serge Gainsbourg - [Histoire de Melody Nelson] $16.19

뭐 다들 아시는 세르쥬 갱스부르 따꺼의 걸작입니다. (이 분 따님인 샬롯 누님은 정말 짱입니다.) 정말 간지 좍좍 오르는 분이시죠. 예전에 국내 쇼핑몰에서 필립스 프랑스에서 재발매한 앨범이 굴러다닐때 재빨리 집어야 했는데 집지 못해서 한입니다.

미국에서 재발매 됬긴 했는데 겁나 비싼 직수입반 밖에 없어서 위시 리스트에 올리게 됬네요. 제가 직접 구매하는게 싸게 먹힐 정도입니다. 프랑스 갈 일은 당분간 없을테니 상관 없겠죠.

..이렇게 된 거 까짓거 올려봅시다 (...)


8. The Byrds - [Notorious Byrd Brothers] $7.99

바지(Byrds... ㅎㅎ)를 좋아햐나고 물어보면 좋아한다고 대답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비록 어제보다 더 젊은[Younger than Yesterday] 이라는 앨범 밖에 가지고 있지 않지만, 거기 실려있는 So You Want Be a Rock and Roll Star나 Have You Seen Her Face?는 정말 좋아하는 곡이라고 자신있게 말할수 있습니다. 컨츄리와 포크 록이 쟁글 팝이라는 하모니를 이루고 있는 앨범이라고 할까요. (이러면서 왜 전성기 R.E.M.은 머나먼 그대인걸까...)

그 Younger... 다음 가는 앨범이 이 앨범이라고 해서 살펴보고 있는데 몽땅 품절이여서 보기가 힘드네요. 결국 해외 구매가 답인것 같습니다.

아... 설명 적기 귀찮힘드네요 (...) 이 뒤론 구해야 하지만 상대적으로 중요도는 떨어지는 앨범입니다.

9. Crystal Castles - [Crystal Castles] $12.19
10. Spoon - [Kill the Moonlight] $13.19
11. Place to Bury Strangers - [Exploding Heads] $12.19
12. Roots Manuva - [Run Come Save Me] $9.29
13. Cymbals Eat Guitars - [Why There Are Mountains] $12.19

...당첨될 가능성은 적지만 그래도 됬으면 좋겠습니다.
  Comments,   0  Trackbacks
  • 저 United states of America 음반은 제가 보기에는 아마도 최초의 일렉트로닉 음반이 아닐까 하는 생각입니다.
    저 당시에 저런 음악적 시도를 한 것 만으로도 정말 놀라운 일이지만 저런 음악을 듣고 음반을 내준 레이블도 참 대단하다는..
    • ENTClic//그런데 별로 사이는 안 좋았다고 하네요 (...) 나름 메이저인 콜럼비아에서 저 앨범은 내줬는데 조셉 버드는 나중에 '레코드 경영진들은 자신이 이해할수 없는 음악을 하며 불경한 이름을 단 밴드를 용납할 수 없었다'라고 까버리더라고요.

      결국 재발매도 콜럼비아가 아닌 60s 재발매 전문 레이블인 선데이즈드에서 한 걸 보면 묻혀있는 앨범으로 남을 가능성이 큽니다. 그나저나 최초의 일렉트로닉 음반이라... 왠지 구미가 땡깁니다 ㅎㅎ
    • 이 앨범의 지명도를 놓고 볼 때 콜럼비아의 재발매 레이블인 레가시에서 나온 별 볼일 없는 재발매판보다 양호한 판매고가 보장된 물건임에도 선데이즈드로 넘긴 것은 콜럼비아와 선데이즈드의 밀월관계 때문이었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선데이즈드 재발매 LP가 나오기 전에는 콜럼비아가 직접 프레싱을 했었습니다. (국내에 소량 수입도 됐었습니다.)
    • 석원//그런 밀월 관계가 있었군요. 역시 석원님. 그나저나 국내 소량 수입 자체가 더 충격적인데요;;;
  • 당연히 있어야 할 것같은 음반조차 국내에서 구하기 힘들 건 볼때 참 안타까운 기분이 듭니다. 노라 나이로나 버즈의 앨범 조차 없다니요 ㅠㅠ 로라 나이로의 <Eli And The Thirteenth Confession>이랑 <New York Tendaberry>는 일본 타워에서 1000엔 코너에서 쌓아놓고 팔더군요 ;;

    근데 반스앤노블이랑 배송대행 연계하면 배송비 어느정도 나오나요? 제가 배송대행 해 본적이 없어서요. 추천 구매루트 알려주시면 너무 고맙겠습니닷 ㅠㅠ
    • 지기//국내 음반 시장이 거의 아사 직전인데다 본토에서도 그다지 인기 있는 아티스트가 아니니 보기 힘들걸지도요. 그나마 버즈는 그럭저럭 앨범들이 들어오는데 로라 나이로는 좀 안습입니다 ㅠㅠ 그런 점에서 일본 음반 시장은 가히 경이에 가깝습니다.

      그나저나 1000엔 코너에 로라 나이로가 있다니 그거 정말 놀랄 노자입니다 ㅠㅠ

      *
      20일에 코멘트를 다시봤는데 추천 구매 루트를 깜빡했군요;; 전 몰테일 (post.malltail.com)라는데를 쓰는데 본사가 캘리포니아에 있어서 반즈앤노블에서 주문하면 부가 세금 무는 것 빼곤 꽤나 가격이 괜찮습니다. 지금까지 제가 발견한 루트 중에서 가장 쓸만한 것 같습니다.
댓글 쓰기
힙합분이 부족해... 3rd Act - Report of Jierum Control
2010/01/02 - [headphone music/잡담] - 힙합분이 부족해... Act Won - Like Water for Blueprint
2010/01/06 - [headphone music/잡담] - 힙합분이 부족해... Act Too - Jierum Control

그렇게 1월을 힙합으로 가득 채웠는데... 정작 정리는 2월에 와서 하게 되네요.

전작인 [Things Fall Apart] 때보다 소리의 층위와 다루는 장르가 다양해졌습니다. 심지어 칸을 위시한 아방가르드 그루브도 슬며서 고개를 들어대니깐요. ('Water') 

그런데.... 그리 어렵지 않은데다 오히려 굉장히 신납니다. 퀘스트러브가 주축이 되어 만들어내는 그루브는 지상 최강의 그루브와 비트라 말할만 하며, 정말 쩝니다. [Thing Fall Apart]의 강렬하고도 딥한 그루브를 유지한채 다양한 실험을 펼쳐내고 있습니다. 만약 불 속에서 힙합 앨범 하나 구출해야 한다면... 제이 지하고 이 앨범이 박터지게 싸울듯 싶습니다.

...그리고 상아레코드는 CD 케이스를 아작내서 보냈습니다. (따로 포스팅을 (...))

커머셜 뮤직은 이래야 한다고 모 분이 그러셨는데 지당하신 말씀이라 생각합니다. 모든 트랙이 상당한 밀도와 거부할 수 없는 매력을 지니고 있습니다. 힙합을 좋아하신다면 벌써 장만하셨을거고, 그렇지 않아도 꼭 들어봐야 할 음반이라고 생각합니다.

영국 힙합의 자존심으로 불렸던 (혹은 불리고 있는) 더 스트리츠. 과연 그러합니다. 디지 라스칼처럼 살벌하진 않지만 켄 로치 영화를 보는듯한 구질구질한 현실성과 그럼에도 유머를 잃지 않는 따스함을 겸비한 앨범들입니다. 1집이나 2집이나 용호상박 수준이네요.

전반적으로 앨범이 느슨하다는 인상이 강합니다. 그래서인지 좀 더 꽉 짜여진 파워 인 넘버즈에 좀 더 호감이 가네요. 그래도 턴테이블을 통해 만들어내는 느긋하지만 견고한 빈티지 그루브와 비트는 여전히 매력적입니다. 그런데 유럽반에 Improvise-젯 셋 라디오에도 쓰였다고 합니다-대신 Concrete and Clay가 들어있더라고요. 솔직히 이 사실을 알았을 땐 당황했지만 바뀐 트랙도 의외로 괜찮습니다.
 
위에도 적었지만 퀄리티 컨트롤보다 개인적으로 이 앨범이 좀 더 꽉 짜여졌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비트나 래핑이나 뭐 기타 등등이요. 특히 Thin Line의 섬세한 감수성과 견고한 래핑은 기억할만 합니다. 그 뒤로 운이 안 좋았다는게 너무나 아쉽습니다. 그나저나 이들 메타크리틱에서 검색해보니 점수대가 좀 안습이군요. 그런 점수대를 받을 앨범은 확실히 아닙니다.


영국 출신 래퍼의 전설적(!)인 데뷔작입니다. 비슷한 씬에서 활약하고 있는 스트리츠보단 듣긴 좀 하드코어하지만... 토하듯이 랩을 거침없이 마구 뱉어내는 디지의 래핑과 개버와 여러 장르들을 동원한 살벌한 전자음들이 굉장히 인상적입니다. 좋아하냐 안 좋아하냐는 취향 차이겠지만 적어도 밍밍한 앨범은 아닙니다. 오히려 맵고 짜고 독한 (그리고 씁쓸한) 앨범입니다. 메세지나 음악이나 모두요. 전 좋습니다. 

전반적으로 싱글 하나만 듣는 것 보다 앨범 전체를 느긋하게 듣는 맛이 있는 앨범 같습니다. Time Travlin'부터 시작해 천천히 소울쿼라이언스 크루들의 매력에 빠져든다고 할까요. 하지만 싱글로 발표된 The Light... 아 정말 제이 디 당신은 정말 천재였군요.

음 생각한거 보다 좀 더 빡센 앨범이네요. 편하게 들을 만한 앨범은 아닙니다. 비트와 래핑의 대비가 인상적인데 비트가 굉장히 모호하고 추상적인 느낌을 띄고 있다면 래핑은 꽤 신경질적으로 쏘아붙입니다. 전반적으로 신경질적이면서도 역최면에 걸린듯한 오싹한 분위기입니다. 꽤나 독자적인 세계관을 구축하고 있다는 건 확실합니다만 아직 거리감이 있는듯한 느낌입니다. 그래도 모스 뎁 신보보다는 좀 더 호감이 갑니다.

Mos Def - [The Esctatic[

앨범에 대한 안 좋은 평+거의 경악에 가까운 뒷북 정식 수입이 겹쳐서 왠지 손대고 싶지 않아졌습니다. (...) 그래도 간신히 흩어봤는데 에스닉한 면모가 꽤 많이 드러나더군요. 이게 원래 하던건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확실히 모스 뎁의 최고치가 담겨있는 앨범은 아닌거 같습니다.

결론: 1집을 들어봐야 되겠습니다. 지금은 판단 유보.

그래도 Auditorium과 History(제이 디 형은 죽은 뒤에도 작업물을 계속 내놓는군요. --;;) 는 꽤 괜찮았습니다. 단순하지만 꽤 인상적인 싱글이라고 할까요.
  Comments,   0  Trackbacks
  • 새침떼기
    맨 아래 두 장을 제외하고는 저도 다 가지고 있는 음반들이네요.
    90년대 후반부터 2000년 초반 즈음 나온 힙합음악은 그 이전 것들과 비교해서 때깔이 달라지는 느낌이라 듣는 입장에서도 굉장히 재미있습니다. 90년대 초반에 나온 음악들만 해도 지금 들으면 굉장히 촌스러운데, 뭔가 다이나믹한 시기였던 듯..
    • 새침떼기//확실히 사후적으로 볼때 이 시기는 일종의 물갈이였죠. 아마 힙합 역사 중에서 가장 재미있는 시기 아니였을까요 :)
댓글 쓰기
201001 음반일기 Part 1

1월엔 음반을 엄청나게 많이 질렀습니다. 한 15장 정도 질렀나요? 그 중에서 힙합 음반은 따로 포스팅할 예정이고 가장 할 말이 많았던 로스 캄페시노스! 1집은 이미 리뷰를 올렸습니다.

....그렇게 따지더라도 음반이 한 9장 정도 남았는데, 이 중에서 먼저 가장 강렬한 첫 인상을 남겼던 다섯 장의 음반에 대해 써보도록 하겠습니다. 나머지 4장은 Part 2에서 다룰 예정입니다.  


1. Ramones - [Ramones] (1976, Sire)

이것이 펑크다. 1~2분안에 쇼부보는 그 근성에 경의를 표할 따름입니다.


2. The Brunettes - [Sturcture & Cosmetics] (2007, Sub Pop)

귀여운 60년대 걸 팝과 개러지 록의 직진성이 예쁘장하게 결합된 인디 팝 앨범입니다. 다른 건 몰라도 'Brunettes Against Bubblegum Youth'는 2000년대의 싱글로 꼽을만큼 걸출합니다. 별나지만 귀여운 혈기왕성한 팝송이에요. 물론 다른 곡들도 센스가 좋습니다. 명반이 되기엔 지나치게 귀엽지만, 여전히 좋은 인디 팝 앨범입니다.

그런데 2009년에 신보가 나왔는데 다들 무관심인거야 ORZ

3. The Libertines - [The Libertines] (2003, Rough Trade)

트위터에도 적었지만 이 앨범, 솔직히 음반 완성도는 좀 떨어집니다. 덜컹거린다고 할까요. 'What Katie Did' 같은 곡은 의도와 상관없이 좀 웃기고요. (악쓰며 달려들다가 갑자기 '슛~ 슛 두비두비두 밤밤' 푸하하하... 아무리 진지하게 봐도 좀 웃깁니다.) 하긴 둘이 대판 싸우고 나온 앨범이니 완성도가 좋은 건 기적이겠습니다만. (그런 점에서 와장창 싸우면서 걸작 내놓은 비틀즈나 XTC는 좀 짱인듯요.) 여러모로 완성도라는 측면에서는 1집이 듣고 싶어지게 하는 앨범입니다.

하지만 이 앨범은 그 모든 단점들을 뛰어넘을 장점이 있는데, 바로 청춘을 보내고 있는 남자라면 동감할 수 밖에 없는 그 어떤 게 오롯이 담겨있다는 점입니다. 그게 정확히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이 앨범에 매혹되버리더라고요. 그리고 악을 쓰며 질주하면서도 절대로 고고함을 잃지 않겠다는 저 위풍당당함(라고 적고 오만함 혹은 거만함으로 읽는다)! 이게 영국 록이죠. 미국 애들은 못하는 부분이랄까.

재결합 가능성이 꽤 높다는데 해줬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4. Autechre - [Tri Repetae] (1995, Warp)

아 내가 글리치/IDM 듣고 감동할 줄이야... 'Leterel'의 신시사이저 오케스트레이션 듣고 눈물...까지는 말고 마음이 정화되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이 장르가 좀 난해하다고 생각했는데 (포스탈 서비스는 글리치-팝이니.) 생각을 고쳐먹게 되네요. 아무튼 'Leterel' 정말 멋집니다.

비평적으로 설명하자면 지금 글리치 하면 다들 으레 생각하는 요소들이 이 앨범이 대부분 집약되어 있습니다. 파직거리는 정전기 같은 비트가 날아다니면서 원자 단위로 리듬을 쪼개는데, 프레퓨즈 73 1집과 더불어 비트와 리듬이 무엇인지 한번 생각해보게 됩니다.

그런데 미국에선 제목에 ++를 붙이고 Second Bad Vibel를 포함하고 발매했나 보네요? (뭐 이젠 절판됬다고 하니 아무래도 상관없게 됬지만 말입니다.)

5. Gang of four - [Entertainment!] (1979, EMI)

음악적으로나 미학적으로나 메세지적으로나 급진 좌파였던 갱 오브 포의 기념비적인 첫 앨범입니다. 생톤의 노이즈 기타를 연주한다보다 쥐어뜯는듯한 스트로크와 댄스 리듬, 그리고 좌빨 가사가 신경질적으로 귀에다 쏘아대는게 투쟁심을 자극합니다.

전반적으로 쥐박 가카가 요구하는 사고 방식이나 미학의 대척점에 있는 음반입니다. 'Natural's Not In It'라던가 'Damaged Goods'이 그렇죠. 특히 '5:45'에 담긴 선각성은 가히 묵시룩적이여서 무섭습니다. '게릴라 전은 새로운 엔터테인먼트'... 모워2의 공항 학살 논란을 한번 거친 지금 이 시대와 너무 잘 어울리는 메세지라고 할까요. 아 이러다 코렁탕 먹는거 아닌지 몰라. (...)

듣다보면 (대략 [주말]을 기점으로 한) 중기 정치 성향의 장 뤽 고다르 영화의 청각화라는 느낌도 좀 듭니다. 단 고다르보다 대중 예술이라는 명제에 충실합니다. 덜 먹물적이라고 말할 수 있겠죠. 게다가 댄스 펑크가 갑자기 탄생한 장르가 아니라는 증거물 1호로 제시할만한 획기적인 실험 정신도 돋보입니다.

...사실대로 고백하죠. 이 앨범 아주 예전에 어둠의다크로 들어본 적이 있었습니다. 그땐 잘 이해가 가지 않았는데, 어느정도 내공이 쌓이니깐 이 앨범이 왜 좋은지 알겠더라고요.

'Headphone Music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싱글단평] Soldier of Love Cry  (4) 2010.01.30
[PV] The xx - VCR  (4) 2010.01.29
201001 음반일기 Part 1  (4) 2010.01.27
김트리오 1,2집 재발매  (2) 2010.01.25
[짧은 글] Do Make Say Think가 한국에 오는군요.  (4) 2010.01.23
[PV] Hurts - Blood, Tears & Gold  (8) 2010.01.22
  Comments,   0  Trackbacks
  • The Brunettes 와 Autechre 가 괜찮은 듯 싶네요. 글리치라는게 이런 장르인가 보군요.
    • muhootsaver//오테커는 제가 좀 뭉뚱그려 설명하긴 (이 놈의 표현력ORZ) 했지만 대략 비슷한 느낌을 받으실겁니다. 공각기동대 같은 작품에 잘 어울리는 음악이라고 할까요.

      만약 오테커가 하드코어하다고 느끼신다면 포스탈 서비스의 Give Up 앨범 한 번 들어보시길 바랍니다. 글리치 비트를 포근한 팝 감수성으로 다듬은 앨범입니다.

      브루네츠도 좋습니다 ^^ 인디 팝 입문용으로 제격이죠. 국내판이 워낙 싸게 잘나와서 더욱 만족 중입니다 ^^
  • 오..좋은 음반들 많이 구입하셨군요^^
    저 중에서 으뜸 최고는 역시 Gang of Four..역시 저 시절의 음악에 손을 들어줄수 밖에 없군요.
    Ramones는 요즘 다행히도 LP가 재발매되어요 다시 LP로 모으고 있어요..미국 펑크의 자손심이죠^^
    • ENTClic//ㅎㅎ 왠지 라몬즈하고 갱 옵 포 좋아하실줄 알았습니다. 갱 오브 포는 조이 디비전과 와이어와 더불어 영국 포스트 펑크 시절에 가장 두각을 나타냈던 뮤지션들 아닌가 싶어요.

      라몬즈도 멋지죠. 1-2분만에 쇼부 보겠다는 그 근성에 그저 감탄할 따름입니다. 다만 한국에서는 티셔츠로만 인지도가 있다는ORZ 여튼 2001년 CD 리이슈가 꽤 충실하게 잘 된 편인지라 만족 중입니다.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