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번째 창문
ليس هناك ما هو صحيح ، كل شيء مسموح به Nothing is true, Everything is permitted.
철학 (1)
니체의 위험한 책,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2003)


니체의 위험한 책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저자
고병권 지음
출판사
그린비(그린비라이프) | 2003-03-25 출간
카테고리
인문
책소개
특기 사항[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를 통해 니체의 주요 저...
가격비교


현재를 향한 즐거운 긍정


[니체의 위험한 책,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는 니체의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를 알기 쉽게 풀어놓은 책이다. 정확히는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내용을 다루면서 니체가 왜 이런 책을 썼으며 나아가 어떻게 사유하는가를 추적한다. 도입부는 그래서 그런 니체의 사상이 "자신의 체험 기록"을 정의하며 젊은 시절 니체가 투쟁했던 사실들을 나열한다. 니체가 혐오하는 것들은 기독교를 기반에 두고 있는 부르주아 문화를 죽음의 문화라 강력히 비판한다. '저 세계'에만 있는 부르주아 문화에는 인간이 지은 죄만을 탓하고 있다.


그렇게 니체는 죽음의 문화를 돌파하기 위해 여러 방도들을 찾지만 모두 만족스럽지 않았다. 그 과정에서 부르주아 문화의 상징인 헤겔, 우울로 도피하는 쇼펜하우어, 평준화된 무리로 만드는 바그너와 결별한다. 그렇다면 이 상황을 어떻게 돌파하는가? 니체는 병이라고 대답한다. 니체는 여기서 "건강한 자의 모험으로서의 질병"을 제시한다. 그는 생의 결핍 때문에 겪는 고통과 생의 과잉 떄문에 겪는 고통을 혼동하지 말라는 말을 자주 했는데 그 결과 니체에게 병은 익숙했던 영토를 낯설게 만들고 전쟁을 일으켜 물갈이하는 일종의 치유의 모험으로 묘사된다. 이 모험은 분명 고통스러운거지만 니체는 그 모험을 시도해 자신의 철학을 개척한다. 그리고 그 과정을 니체는 위대한 건강이라고 이름 붙이는데, 이는 하나의 이상이 아닌 수백 개의 건강을 즐겁게 횡단하는 변모의 예술이라고 한다. 그 과정에서 낡은 세계는 파괴되고 재생되는데 이는 분노와 원한이 아닌 새 세계를 창조하기 위한 긍정으로 귀결된다.


이런 관점에서 본다면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는 낡은 세계를 파괴하고 재생되는 과정을 담고 있다는 것은 당연한 것이다. 니체는 그 과정을 종교적 계시록이 아니라 기쁜 소식, 복음으로 받아들이길 원했다. 그렇다면 왜 이원론적 종교로 유명한 조로아스터의 창시자 차라투스트라를 인용한 것일까? 니체는 차라투스트라를 선과 악의 투쟁을 사물들의 운행에 있어 본래의 톱니바퀴로 본 최초의 인간이였고, 진실하고 정직하기에 도덕을 넘는게 가능했기에 그를 지목했다고 밝힌다. 그렇기에 이 차라투스트라는 니체의 손에서 본디 자신이 가지고 있던 이원론적 세계관을 뛰어넘는 존재로 변신한다. 이 재창작이야말로 니체가 의도했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니체의 사상에서 중요한 코드라면 '영원회귀'라 할 수 있다. 이 영원회귀란 무엇인가? 이 영원회귀엔 긍정이 중요한 요소로 자리잡고 있다. "모든 점이 바로 중심점이 되기 때문에 현재의 이 순간이 영원한 과거와 미래를 응축시킨 영원적 의미를 지니는 것이 되며, 이리하여 현재의 모든 순간, 현실의 이 대지 위의 삶 자체가 그대로 영원한 가치로 이어져 힘차게 긍정되어 간다"라는 뜻의 영원회귀는 그 유명한 신은 죽었다 발언을 가능케 한다. 니체에게 신은 현재의 모든 순간을 부정하는 존재이기 때문에 파괴되어야 하는 것이다. 


하지만 그 파괴는 심각하지 않다. 니체는 웃음으로 그것을 이루고자 한다. 그리고 그 웃음은 어린아이의 천진난만함이며 사랑이며 동시에 탄생과 창조의 비밀을 가지고 있는 존재기도 하다. 니체는 동시에 신체의 재발견을 통해 본능적이면서도 즐거운 감각을 추구하자고 한다. 그렇기에 니체의 철학은 끝없이 자신을 갱신해가는 과정이라 할 수 있다. 그 과정에서 그는 허례허식을 부정하고 종교를 부정하고, 과학맹신주의도 부정한다. 심지어 아픔과 병마저도 자신을 갱신하는 단계로 쓰인다. 남은 것은 현재에 있는 자신을 향한 무한한 긍정과 그 과정에서 탄생하는 현재 속 미래다.그렇기에 니체는 의외로 동양 철햑 그 중에서도 불교라던지 노자와 장자에게서 영감을 받았다고도 할 수 있다.


그렇기에 니체는 최초의 유희와 신체의 철학자라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그 철학을 통해 헤겔과 데카르트로 대표되는 근대 서구 사회의 일방향적인 궁극을 향한 사상을 배격하고 새로운 철학을 만들어내려고 한다. 하지만 그 철학은 근엄하거나 무겁지 않다. 오히려 가볍다. 그 점에서 니체는 마르크스와 함께 최초의 현대 사상가라고 할 수 있을것이다. 마르크스가 계급론과 유물론으로 사회를 구조로 분석하고자 했다는 점에서 혁신적인라 할 수 있다면 니체는 궁극이라는 것이 반드시 완성된 무언가가 아닐수도 있으며 끝없이 갱신되는 무언가며, 그것이 즐거울 수 있다는 깨달음을 던져줬다는 점에서 후일 2차 세계 대전 이후 전개될 사상의 단초를 던졌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저자 고병권은 이런 니체의 문학적 서술 아래에 담겨 있는 사상을 끄집어내 읽기 편하게 만들었다. 단락별로 니체의 원문을 인용하면서 그것이 무엇을 의미하고 어떤 논쟁이 있었는지 상세히 설명하는 고병권의 글은 매우 부드럽게 흐른다. 물론 니체의 사상을 심도있게 이해하기 위해서는 니체의 글을 읽어야 하겠지만 [니체의 위험한 책,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는 일견 난해해 보이는 니체에게 갈 수 있는 길을 열여줬다는 점에서 니체에 관심있는 사람들이라면 읽어볼만한 책이라 생각한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